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인공지능 책임·안전 강조한 첫 국제 권고안 나온다

통합검색

인공지능 책임·안전 강조한 첫 국제 권고안 나온다

2019.02.11 16:47
pixabay
pixabay

책임성 있는 인공지능(AI) 연구개발과 유연한 정책 환경, AI 안전성 등을 강조하는 내용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AI 권고안이 오는 5월 채택, 공표된다. 이전에도 학계 등 민간이나 일부 국가에서 나온 AI 권고안이 있긴 했지만 선진국 정부 간의 협의를 통해 도출한 국제 권고안을 내놓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달 8일부터 이틀간 두바이에서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이 의장으로 주재해 열린 'OECD 인공지능 전문가그룹(AIGO) 제4차 최종회의'에서 AI 전문가그룹 권고안의 주요 내용에 대한 합의가 이뤄졌다고 11일 밝혔다. 

 

AI 전문가그룹 권고안은 AI의 발전이 인류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 지난해 5월 열린 제76차 OECD 디지털경제정책위원회 정례회의에서 AI 국제 권고안을 마련하자는 합의가 이뤄진 데 따른 것이다. AI 전문가그룹은 OECD 회원국 정부와 하버드대, 매사추세츠공대(MIT) 등 학계와 마이크로소프트(MS), IBM 등 업계, 국제기구 관계자 50여 명으로 구성돼 있다.

 

AI 전문가그룹 권고안은 크게 일반원칙과 정책권고 2가지로 구성돼 있다. 일반원칙에는 포용성과 지속가능성, 인간가치와 공정성, 투명성, 안전성, 책임성에 대한 권고 사항이 담겨 있다. 정책권고에서는 책임성 있는 연구개발, 디지털생태계 조성, 유연한 정책환경, 인적 역량 배양 및 일자리 변혁 대응, 국제협력의 중요성 등이 강조됐다.

 

이번 권고안은 향후 정부간 회의체인 OECD 디지털경제정책위원회 논의를 거쳐 오는 5월 열릴 예정인 각료이사회(MCM)에서 OECD 권고안으로 공식 채택, 발표될 예정이다. MCM은 OECD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35개 회원국 각료가 참석하며 연 1회 개최된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전문가 협의체를 통해 OECD 권고안에 대응해 왔으며, 향후 동 권고안을 국내 정책에 접목해 AI 고도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9일(현지 시간) 두바이에서 UAE 인공지능부와 AI 분야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국은 국장급 협의체를 구성해 AI와 5세대 이동통신(5G), 빅데이터, 정보 보안 등 분야에서 기술 협력과 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