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머릿속 공포기억, 시각자극으로 지운다

통합검색

머릿속 공포기억, 시각자극으로 지운다

2019.02.14 03:00
신희섭 단장(교신저자)과 백진희 연구원(공동제1저자). IBS 제공
신희섭 단장(교신저자)과 백진희 연구원(공동제1저자). IBS 제공

눈앞에서 끔찍한 사건을 목격했을 때나 가장 친한 사람이 세상을 떠났을 때처럼 극심한 스트레스를 경험한 사람들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겪는다. 당시에 느꼈던 공포와 불안감을 다시 느끼는 것이다. 국내 연구팀이 이런 트라우마를 치료하는심리치료법의 효과를 세계 최초로 동물실험을 통해 입증했다. 또 이와 관련한 새로운 뇌 회로를 발견했다.

 

신희섭 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장 연구팀은 트라우마 치료법 중 하나인 안구운동 민감소실 및 재처리 요법(EMDR)이 실제로 공포반응을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을 통해 규명했다고 국제학술지 ‘네이처’ 온라인판 14일자에 소개했다.

 

현재 사용되는 트라우마를 치료하는 방법 중 하나는 ‘안구운동 민감소실 및 재처리 요법(EMDR)’이다. 공포기억을 떠올리고 있는 환자에게 외부 자극을 줘 눈동자를 좌우로 움직이게 해 정신적 외상을 치료하는 원리다. 뇌의 정상적인 정보처리 기능을 활성화해 트라우마로 남은 기억을 하나의 과거처럼 흘러가도록 돕는 셈이다. 이 방법은 미국 911테러, 일본 대지진 피해자에게도 활용됐다. 여러 임상 실험의 경험을 종합해보면 가장 효율적이라는 평가다. 하지만 이 치료법은 치료 효과는 나타나지만 이를 뒷받침할 과학적인 원리가 밝혀져 있지 않았다.

 

연구진은 우선 트라우마를 겪는 동물모델을 만들었다. 쥐에게 ‘삐이’ 하는 소리와 함께 전기자극을 줘, 같은 소리만 들어도 전기자극에 대한 공포를 느끼도록 만든 것이다. 이 쥐에게 좌우로 반복해서 움직이는 빛으로 자극해으로 EMDR 치료를 했다. 그 결과 같은 소리가 났을 때 쥐가 나타내는 공포 반응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이 흐른 뒤와 다른 장소에서 비슷한 상황에 처했을 경우에도 공포반응이 재발하지 않았다.

 

연구진은 뇌 영역 중 공포기억과 관련된 새로운 신경회로도 찾았다. 행동 관찰 실험과 신경생리학 기법을 활용한 결과, 눈이 시각적 자극을 받으면 신경 신호가 상구(눈 운동을 조절하는 영역)와 공포기억 억제에 관여하는 중앙내측시상핵, 공포를 포함해 감정처리에 관여하는 편도체를 거쳐 공포를 인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이 이 신경회로를 광(光)유전학 기법으로 강화하자 공포반응 감소 효과가 강하게 나타났다.  광유전학은 빛을 쏘여 세포 활동을 조절하는 기술이다. 반대로 신경회로를 억제하자 공포반응이 줄어드는 효과가 사라졌다. 

 

신희섭 단장은 “이전까지 경험상으로만 알고 있었던 심리치료법의 효과를 동물실험으로 입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번에 알아낸 공포기억 신경회로를 조절할 수 있는 신약을 개발하면 트라우마 치료 효율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좌우로 반복해서 움직이는 빛 자극을 사용해 공포기억 반응 유발 또는 감소시키는 원리. IBS 제공
좌우로 반복해서 움직이는 빛 자극을 사용해 공포기억 반응 유발 또는 감소시키는 원리. IBS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