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물건 만지면 활동 정보 뜬다…노약자 케어 ‘인체통신’ 기술 개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2월 14일 09:59 프린트하기

박미정 선임연구원, 오광일 선임연구원이 터치 태그가 부착된 약통으로부터 인체통신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 후 결과를 분석하고 있다. -사진 제공 ETRI
박미정 선임연구원, 오광일 선임연구원이 터치 태그가 부착된 약통으로부터 인체통신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 후 결과를 분석하고 있다. -사진 제공 ETRI

사람 몸을 이용해 정보를 전송하는 ‘인체통신’ 기술로, 혼자 생활하는 노약자 활동을 원격에서 파악하는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노약자 복지 및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형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지능형반도체연구본부 SoC(시스템온칩)설계연구그룹 책임연구원팀은 가정 내 주요 물건에 일종의 신호 발생장치인 스티커 모양의 ‘태그’를 붙인 뒤, 이 물건을 만지는 ‘활동’이 일어나면 몸을 통해 노약자의 손목시계에 부착된 칩으로 활동 정보가 전송되고, 이를 다시 보호자에게 알리는 ‘인체통신기반 터치케어’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기술의 가장 큰 장점은 아주 간단해서 사용에 거부감을 느낄 염려가 없다는 점이다. 일부러 태그를 직접 누르거나 만질 필요 없이, 태그가 붙어 있는 사물에 손이 닿기만 하면 정보가 몸을 통해 손목에 찬 인체통신 칩에 전송된다. 이재진 그룹장은 "인체를 하나의 도선이라고 보고 0과 1의 디지털 신호를 담은 마이크로암페어(100만 분의 1 암페어) 단위의 약한 전류를 흘려 정보를 전달한다"고 말했다. 마이크로암페어는 근육치료 등에도 이용되는 안전한 수준의 전류다. 별도의 유무선 송수신기가 필요 없어 중간에 정보를 가로채는 등 보안 사고가 날 우려가 없어 안전하다. ETRI는 이 기술 개발에 10년 이상 투자해 원천 특허와 표준화 원천기술을 확보한 상태다.

 

매우 간단하지만, 노약자의 활동은 기존보다 훨씬 자세히 데이터로 파악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약 상자에 태그를 붙여 두면 약 복용 횟수나 시간을 알 수 있고, 식기에 붙이면 식사 패턴을 알 수 있다. 텔레비전 리모콘 등을 다루는지도 알 수 있다. 모두 노약자의 건강이나 생활을 모니터링하는 데 유용한 정보다.

 

인체통신 원리. -사진제공 ETRI
인체통신 원리. -사진제공 ETRI

연구팀은 현재 태그는 어른 엄지손가락 한 마디 크기(가로세로 2㎝)로, 인체통신칩은 쌀알 크기(가로세로 2㎜)크기로 개발을 마친 상태다. 인체통신칩을 지금은 손목시계형 기기에 장치하지만, 나중에는 목걸이 등 액세서리나 벨트, 장갑 등에도 적용해 직접 피부에 닿지 않고도 활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박 책임연구원은 “노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국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독거노인 돌봄 서비스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2월 14일 09:59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4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