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원료물질 취급하려면 방사선 측정장비 보유해야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2월 15일 17:28 프린트하기

15일 열린 제97회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 모습.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15일 열린 제97회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 모습.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앞으로 방사성 원료 물질 취급 업체는 방사선량을 측정할 장비를 1대 이상 보유해야 한다. 업체 종사자의 경우 방사선작업종사자의 건강진단과 동일한 수준의 건강진단이 의무화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5일 제97회 원안위 회의를 열고 지난해 라돈침대 사태에서 불거진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시행령·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시행령과 개정안에는 우선 원료물질을 취급하거나 가공 및 판매하는 업체에 대한 등록요건이 담겼다. 원료물질이나 제품을 보관할 때 화재나 침수로 원료물질이 누출되지 않게 하고 방사능 농도나 방사선량을 측정할 장비도 1대 이상 보유하도록 등록요건을 정비했다. 

 

업체 종사자가 받아야 할 건강진단에 대한 내용도 담겼다. 원료물질과 부산물을 취급하거나 관리하는 사람들은 방사선작업종사자의 건강진단과 동일한 수준으로 검사를 받게 했다. 업무에 들어가기 전에 1회, 이후로는 매년 1번 백혈구 수, 혈소판 수 검사 등을 받아야 한다. 일시적으로 선량한도를 초과해 피폭할 때도 검사를 받아야 한다. 업무가 부적합하다는 의사의 소견이 나오면 의사가 적합하다는 소견을 내릴 때까지 해당 업무에서 배제되도록 했다.

 

수거나 폐기를 할 때 일시적으로 일하는 종사자들에 대한 관리규칙도 마련됐다. 지난해 라돈 침대 수거를 담당한 우체국 직원들과 폐기 업무를 맡은 종사자들의 안전 문제가 제기된 바 있다. 이 종사자들의 피폭선량은 일반인 선량한도인 연간 1mSv를 초과하지 않게 했다. 가공제품을 수거하는 과정에서 원료물질이 누출되지 않도록 밀봉하거나 밀폐장소에 보관하는 등 조치도 취하도록 했다.

 

개정안은 앞으로 입법예고와 규제 및 법제 심사 등을 거쳐 7월 최종 확정돼 시행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한빛 3·4호기의 설비개선과 품질보증계획서에 최신 내용을 반영하는 ‘원자력이용시설 운영 및 사업 변경허가안’과 ‘원자력안전위원회 2018회계연도 결산안’도 심의·의결됐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2월 15일 17:28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