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올해 가장 큰 ‘슈퍼문’ 20일에 뜬다

통합검색

올해 가장 큰 ‘슈퍼문’ 20일에 뜬다

2019.02.18 15:19
슈퍼문과 일반 보름달 크기 비교.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슈퍼문과 일반 보름달 크기 비교.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올해 가장 큰 보름달인 ‘슈퍼문’이 20일에 뜬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슈퍼문’이 20일 0시 54분에 뜬다고 18일 밝혔다. 정월 대보름인 19일 다음날로 9월 14일 뜨는 올해 가장 작은 보름달보다 약 14% 가량 더 커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구와 가장 가까워 평소 보름달보다 더 크게 보이는 달을 ‘슈퍼문’이라고 부른다. 타원형 궤도로 지구를 공전하는 달은 지구와 달의 거리에 따라 관측 크기가 달라진다. 지구와 달 사이가 가까워질수록 보름달이 더 둥글고 크게 보이는 이유다. 

 

슈퍼문이 뜰 때 지구와 달 거리는 약 35만7151km다. 지구와 달 사이 평균거리인 38만4400km보다 가깝다. 슈퍼문을 실제로 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당일 하늘에 구름이 낄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