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韓·日과학자들 손잡고 위암·위염 촉진 신규 유전자 발견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2월 20일 17:10 프린트하기

miR-135b의 위암발생 촉진 기전을 흐름도로 나타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miR-135b의 위암발생 촉진 기전을 흐름도로 나타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한국과 일본 과학자들이 손을 잡고 위염과 위암을 촉진시키는 신규 유전자를 함께 발견했다. 이 유전자를 활용해 조기에 위암을 진단 가능케하고 관련 치료제 개발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한태수 전임연구원 연구팀이 위염과 위암 발명을 촉진하는 새로운 유전자 miR-135b를 발굴하고 그 기능을 규명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연구에는 오시마 마사노부 일본 가나자와대 교수, 김성진 서울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교수, 양한광 서울대 의대 교수 연구팀도 참여했다.


보건복지부가 제공하는 2016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한국 위암 발생자수는 3만504명으로 국내 1위를 달리고 있다. 위암은 만성 위염을 겪고 있을 시 위암발생확률이 11배정도 증가한다. 위염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 유전적 요인, 식습관과 같은 이유로 발생한다. 


위암의 조기발견은 환자의 생존율을 높인다. 점막층이나 점막하층에 국한된 위암을 뜻하는 조기 위암을 발견한 경우 5년 생존율이 90%를 넘는다. 하지만 암세포가 점막하층 이하로 침범한 경우를 뜻하는 진행성 위암의 경우 생존율이 현저히 감소한다. 


연구팀은 조기에 위암을 발견할 수 있는 표식자 발굴을 위해 자연적으로 위염이나 위암 발생한 실험쥐나 위암환자의 시료를 채취했다. 이를 통해 위암 발생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유전자를 찾았고 ‘miR-135b’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 유전자는 21~25개의 뉴클레오타이드로 구성된 RNA분자로 위염과 위암을 촉진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상적인 위에 비해 위염과 조기위암 1기를 앓고 있는 위에서 miR-135b의 발현이 크게 증가했다. 실험을 통해 인위적 증가시킨 경우에도 위암 세포의 종양형성 능력이 크게 증가했고 반대로 억제했을 경우 종양형성 능력이 떨어졌다.


연구팀은 “miR-135b 발현이 증가하는 것을 염증 신호(IL-1)에 의한 것”이라며 “위염이나 위암 발병할 때 miR-135b가 DNA를 손상시켜 세포증식을 억제하는 유전자(FOXN3)와 전이 억제 유전자(RECK)의 발현을 억제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 전임연구원은 “위염과 조기위암의 진단을 더욱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전자를 발굴했다”며 “조기위암 발견을 위한 효율적인 표식자의 개발 뿐 아니라 miR-135b의 억제제를 활용해 위염과 위암 치료제 개발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가스트로엔터올로지’ 지난해 11월 30일자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한태수 생명연 전임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한태수 생명연 전임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2월 20일 17:1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4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