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부, 4대 과기원 공동사무국 설치안 25일 논의…“통합 논의 예정 없어”

통합검색

정부, 4대 과기원 공동사무국 설치안 25일 논의…“통합 논의 예정 없어”

2019.02.21 10:32
 

정부가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울산과학기술원(UNIST),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광주과학기술원(GIST) 등 4대 과학기술원의 긴밀한 업무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소규모 공동사무국을 구성하는 안을 25일로 예정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4차 인재위원회에서 논의할 것으로 확인됐다. 4대 과기원을 KAIST 중심으로 통합하기 위한 준비 과정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지만, 정부는 업무 협력을 위한 비공식 안건일 뿐, 통합 등 그 이상의 논의는 이뤄지지 않을 예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21일 조선일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대 과기원을 KAIST를 중심으로 통합하기 위해 우선 사전 단계로 공동사무국을 설치하는 안을 25일 4차인재위원회에서 논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최준환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양성과장은 “관련 안건을 회의에서 논의하는 것은 맞지만, 지역적으로 떨어져 있는 4대 과기원이 원활히 협력하고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게 하는 의도로 공동사무국을 설치하는 것이지, 확대 통합 논의는 이번 회의 논의 대상이 아니며 결정된 내용도 없다”고 말했다. 


김희태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양성과 사무관도 “해당 회의는 포스텍까지 포함된 5개 특성화대가 모여 교육혁신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4대 과기원 공동사무국 설치안은 공식 안건이 아닌 논의사항이며 협의 결과에 따라 설치가 무산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협의될 경우 바로 협약식(MOU)도 체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과기정통부와 4대 과기원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과기원 연구시설이나 장비를 공동 활용하거나 연구 중점 추진 분야를 논의해 시너지 효과를 내게 하는 등의 목적이 강하다. 통합은 이번 논의에서는 고려되지 않고 있다. 다만 일단 보다 긴밀한 협력체계가 구축되는 만큼 향후 논의 결과에 따라 통합 논의로 이어질 가능성은 있다.


공동사무국 설치는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양성과를 중심으로 각 대학 기획부서가 논의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설치될 경우 운영 비용 등은 공동 분담하게 될 가능성이 높지만, 결정된 내용은 없으며 구체적인 내용은 25일 논의될 예정이다. 설치 장소와 운영 주체 등도 미정이다. 다만 아무래도 ‘맏형’인 KAIST에 설치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4대 과기원 관계자들은 “지난해 국정감사 등에서 이야기가 나온 뒤 논의가 급물살을 탄 것으로 안다”며 “공동사무국 안건이 올라간 것 이상의 의미 부여는 현재로서는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