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부, ‘수소경제 기술로드맵’ 착수...생산·운송 기술 개발 관심

통합검색

정부, ‘수소경제 기술로드맵’ 착수...생산·운송 기술 개발 관심

2019.02.26 14:00
서울시 상암 마포구 수소차 충전소(상암수소스테이션)의 수소 연료 주입기. 연합뉴스
서울시 상암 마포구 수소차 충전소(상암수소스테이션)의 수소 연료 주입기. 연합뉴스

정부가 지난 1월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실현하기 위한 상세 기술로드맵 수립에 착수한다고 26일 밝혔다. 그 동안 수소 생산이나 저장 기술이 확보되지 않았다거나, 환경 및 에너지 측면에서 기술적 타당성이 부족해 보인다는 비판도 있던 만큼, 이 부분을 포함해 총 5개 분야에 대한 기술 향상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등 6개 부처는, 산학연 전문가 약 100여 명과 함께 올 하반기까지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다. 수소 관련 기술을 크게 생산, 저장 및 운송, 수송, 발전 및 산업, 안전 및 환경, 인프라 등 5개 분야로 분류하고, 3월부터 각 분야의 세부 기술 분류체계를 마련해 특허 분석 등 기술 진단에 나설 계획이다. 또 단기부터 장기까지 기술개발 추진 전략을 세우고, 이 과정에서 개발을 어렵게 하는 장애 요인을 분석해 기술 개발 현장을 빠르게 개선할 목표도 세웠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최근 답보 상태인 수소에너지 기술력 향상을 위해서는 전략적인 연구개발(R&D) 계획 수립과 함께 여러 부처의 효율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기술로드맵을 통해 체계적인 R&D를 추진한다면 수소경제 실현에 한걸음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로드맵은 수소경제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기술혁신이 먼저 뒷받침돼야 한다는 판단에 의해 계획됐다. 한국은 수소에너지 관련 기술 수준이 분야별로 편차가 심한 편이다. 과기정통부는 “2016년 기준으로 최고 기술국인 미국의 77.7% 수준으로 평가됐다”며 “지난 십수 년 동안의 R&D를 통해 수준이 향상돼 왔지만, 여전히 기술경쟁력을 높여야 할 상황”이라며 기술로드맵 수립의 이유를 밝혔다. 


비슷한 지적은 앞서 18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개최된 한국과학기술다체총연합회 및 한국과학기술한림원 공동주최 토론회 ‘수소경제의 도래와 과제’에서도 나왔다. 당시 김진우 클래리베이트 애낼리틱스 한국지사장은 “’웹오브사이언스’ 기준으로 전세계 수소경제 관련 논문은 지난 10년간 7만6000건인데, 한국은 그 중 5% 남짓을 냈다”며 “그 중에서도 연료전지와 수소차 등 일부 분야에 지나치게 집중돼 있다”며 국내 수소 연구 생태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특히 이번 로드맵에서는 그간 취약한 것으로 평가 받던 수소 생산과 저장, 운송 분야 기술을 ‘투트랙’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먼저 기존 기술을 발전시켜 저장과 생산, 운동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도록 시도하고, 동시에 다양한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국내 환경에 적합한 기술을 발굴한다는 전략이다. 


이는 지난 12일부터 한 달 일정으로 공모 중인 수소 생산 및 충전소 기술 연구과제 내용과 같다. ‘2019년 기후변화대응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 공모’ 내용에 따르면, 2019년 121억 원 등, 향후 5년간 총 600억 원을 투자할 연구과제의 주요 공모 주제는 크게 세 가지였다. 그 중 첫 번째는 ‘알칼라인 수용액 또는 고분자 물질을 전해질로 이용하는 물 전기분해 기술’과 ‘암모니아 등 액체 상태 화합물에 수소를 가둬 저장하는 기술’ 등 세 가지 생산, 저장 기술이었다. 이는 한국이 해오던 연구 주제다. 손효진 과기정통부 원천기술과 사무관은 당시 “2000년대 초부터 해오던 수소에너지 관련 요소기술 연구사업 내용과 기업 의견 등을 고려해 집중투자 분야를 선정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 외에 수소 생산과 저장과 관련한 미래 유망기술을 18개 선정하기로 했는데, 이 주제는 기존 연구 분야 이에 새로운 기술을 발굴하겠다는 뜻이다.


늦게나마 정부가 수소 기술로드맵 수립의 뜻을 밝혔지만,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밝히기 전에 기술에 대한 구체적인 현황 진단과 로드맵을 먼저 상세히 갖췄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은 여전히 남는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많은 논란이 수소 생산, 운송, 저장의 기술적 실현 가능성과 경제성에 대한 의구심에서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수소 기술은 개발과 상용화에 긴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평가 받는 대표적 분야다. 한 과학기술계 인사는 "이웃 일본만 해도 로드맵게 기술에 대한 현황 분석과 타당성, 이유 등이 설득력 있게 제시돼 있는데, 그런 부분이 활성화 로드맵에서는 보이지 않아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