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17일 밤하늘에 수백개의 별이 담긴 '여물통'이 뜬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3월 10일 17:50 프린트하기

이달 17일 게자리 한복판에 프레세페성단이 뜬다. 프레세페성단을 천체망원경으로 관찰한 모습이다. 2MASS 제공
이달 17일 게자리 한복판에 프레세페성단이 뜬다. 프레세페성단을 천체망원경으로 관찰한 모습이다. 2MASS 제공

이달 중순 한반도 밤하늘에 수백개의 별이 담긴 ‘여물통’이 뜬다.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이맘때쯤이면 하늘에 뜨는 프레세페성단이 달에 가까이 다가간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이달 17일 오후 10시 1분 프레세페성단이 달 근처에 자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레세페성단은 황도 12궁 중 게자리 한복판에 있는 산개 성단이다. 산개 성단은 수백 개에서 수천 개의 젊은 별들이 지름 수백 광년 공간에 모여 있는 집단을 말한다.

 

프레세페는 라틴어로 ‘여물통’이라는 뜻이다. 고대에는 게자리의 일부인 이 부근이 당나귀가 여물통에 머리를 들이민 모습으로 그려졌기에 붙은 이름이다. 천체망원경에 드러나는 성단이 벌집같아서 영어로는 모양에서 착안해 ‘벌집 성단’이라고 부른다.

 

프레세페성단은 과거에 가스와 먼지로 이뤄진 성운으로 오해받았다. 고대 천문학자 프톨레마이오스는 성운형 천체의 대표적인 것으로 7개를 들었는데 그중 하나가 프레세페성단이다. 프레세페성단은 천체망원경을 처음 발명한 갈릴레이에 의해 참모습이 드러났다. 1610년 망원경으로 프레세페성단을 본 갈릴레이는 구름처럼 뿌연 줄 알았던 프레세페가 수십개의 반짝이는 별들로 나눠져 보이는 것을 발견했다. 프레세페가 성운에서 성단으로 정체를 바꾼 계기였다.

 

프레세페성단은 메시에 목록에 ‘M44’로 올라 있다. 메시에 목록은 별이 아닌 천체에 처음으로 이름을 붙인 프랑스 천문학자 샤를 메시에가 작성했다. 프레페레성단은 거리 520광년으로 지구에서 상당히 가깝다. 지름은 14광년이다. 찾기 쉽고 뚜렷해 아마추어들에게 인기가 많다. 달이 없는 밤이면 보름달보다 큰 성단을 육안으로도 희미하게 볼 수 있다. 다만 별들을 하나하나 볼 순 없다. 천체망원경을 통해 관찰해야만 100개 이상의 별을 볼 수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17일은 구름 없이 맑은 날씨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달이 보름에 가깝다는 점이다. 한국천문연구원 관계자는 “사흘 후인 20일 보름인 만큼 달이 밝을 것”이라며 “초승달같이 달이 작으면 예쁘게 보이지만, 관측 여건이 좋지는 않다”고 말했다. 최근에 자주 발생하는 미세먼지도 문제다. 미세먼지는 빛을 산란시켜 안개가 낀 것처럼 보이게 해 천체 관측을 어렵게 하는 요소 중 하나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3월 10일 17:5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3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