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볼보 360C ·도요타 e-팔레트…KAIST 퓨쳐 모빌리티상 선정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3월 11일 18:04 프린트하기

볼보가 만든 완전자율주행형 콘셉트카 360C가 KAIST 녹색교통대학원이 선정하는 2019 퓨쳐 모빌리티상 승용차 부문에 선정됐다. 사진 제공 KAIST
볼보가 만든 완전자율주행형 콘셉트카 360C가 KAIST 녹색교통대학원이 선정하는 2019 퓨쳐 모빌리티상 승용차 부문에 선정됐다. 사진 제공 KAIST

볼보가 만든 완전자율주행 콘셉트카 ‘360C’(위)와 도요타의 미니버스형 콘셉트카 ‘e-팔레트’(아래)가 KAIST 조천식 녹색교통대학원이 선정한 ‘2019 퓨쳐 모빌리티상’의 승용차 부문과 상용차 부문을 각각 수상했다. 도요타는 또다른 분야인 ‘1인교통수단’ 분야에서도 조이스틱으로 조종 가능한 소형 인공지능 이륜전동차인 ‘콘셉트-i 워크’로 1위를 차지해 2관왕에 올랐다.


승용차 부문 최고상을 받은 볼보 360C는 단거리 비행 수요까지 염두에 두고 만든 완전자율주행차로, 안락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심사위원인 고로 오카자키 일본 ‘카앤드라이브’ 기자는 “고도로 개인화된 자율주행 기술이 어떻게 미래 세상을 변화시킬 것인지 일목요연하게 보여준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상용차 부문 수상작인 도요타 e-팔레트는 이동식 병원이나 호텔, 상점, 푸드트럭 등으로 응용할 수 있는 폭넓은 활용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카를로 칼더론 스페인 자동차 매거진 아우토피스타 기자는“넉넉한 실내외 공간을 다양한 상업적 용도로 자유롭게 개조할 수 있다는 점이 매우 탁월하다”고 평가했다.


1인 교통수단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된 도요타-i 워크는 정교함이 장점이다. 인공지능을 탑재해 편리하며, 완성도 높은 디자인이 강점이다. 준 마오 중국 엠제이 카 쇼기자는 “기존의 직립식 이륜전동차와 달리 조이스틱 하나로 민첩한 조종이 가능하며 훨씬 아름답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퓨쳐 모빌리티상’은 미래 사회에 유용한 교통 기술과 서비스를 가늠하고 세계 자동차 산업의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올해 처음 제정됐다. 지난해 세계 자동차전시회에서 공개된 45종의 콘셉트카를 대상으로 선정했다. 찰리 터너 영국 BBC 탑기어 매거진 편집장 등 11개국 16명의 자동차 전문기자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2019 퓨쳐 모빌리티상 상용차 부문에서 수상한 도요타의 e-팔레트는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사진 제공 KAIST
2019 퓨쳐 모빌리티상 상용차 부문에서 수상한 도요타의 e-팔레트는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사진 제공 KAIST

심사위원단은 “완성차 위주로 수상작을 선정하는 기존의 시상제도만으로는 격변하는 세계 자동차 산업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기에 부족해 ‘퓨처 모빌리티’상을 제정했다”며 “콘셉트카의 기술과 사회적 가치를 평가하는 세계 최초의 자동차 시상제도라는 점이 의미가 있다”고 심사 소감을 밝혔다. 


김경수 KAIST 조천식 녹색교통대학원장은 “자동차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현재에서 미래로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올해의 퓨처 모빌리티상 공식 홈페이지(www.fmoty.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3월 11일 18:04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5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