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지식재산 활용·보호 위한 2019년 KIPnet 운영기관 3곳 선정

통합검색

지식재산 활용·보호 위한 2019년 KIPnet 운영기관 3곳 선정

2019.03.12 13:10
지식재산 활용과 보호를 위한 2019년도 국가지식재산네트워크(KIPnet)가 운영기관 3곳이 선정됐다.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제공
지식재산 활용과 보호를 위한 2019년도 국가지식재산네트워크(KIPnet)가 운영기관 3곳이 선정됐다.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제공

지식재산 활용과 보호를 위한 2019년도 국가지식재산네트워크(KIPnet)가 운영기관 3곳을 선정하며 본격 가동된다.  


국가지식재산위원회는 12일 서울 강남 그랜드 인터컨티넨탈에서 2019년도 KIPnet 운영기관으로 한국특허전략개발원, 한국지식재산보호원, 한국저작권위원회를 선정하고 국가지식재산위원회 명의의 위촉장을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KIPnet은 지식재산 유관기관과 단체간 협력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2년 출범했다. 매년 지식재산 주요 트렌드에 따라 지식재산 관련 현안 이슈를 선정해 컨퍼런스 개최, 협의회, 교육을 실시했다. 아이피 창출∙활용, 아이피 보호, 아이피 저작권 3개 분과로 이루어져 있으며 현재 약 60개의 대학, 연구∙개발, 저작권, 산업별 출연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2019년도 KIPnet 운영기관도 3개 분과별로 선정됐다.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은 아이피 창출∙활용을, 한국지식재산보호원은 아이피 보호를 맡는다. 한국저작권위원회는 아이피 저작권 분야를 맡아 운영한다. 


정한근 지식재산전략기획단장은 “5세대(5G) 이동통신의 상용화와 빅데이터 활용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지식재산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지식재산의 보호와 활용을 위한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KIPnet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므로 운영기관이 촉진자가 되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