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우주선 붙이는 ‘에폭시 접착제’ 국산화 성공

통합검색

우주선 붙이는 ‘에폭시 접착제’ 국산화 성공

2019.03.17 12:00
KIST 연구팀이 생기원과 공동개발한 일액형 에폭시 접착제로 금속을 접착하는 실험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KIST
KIST 연구팀이 생기원과 공동개발한 일액형 에폭시 접착제로 금속을 접착하는 실험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KIST

자동차와 우주선, 건물 등에 널리 쓰이지만 100%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일액형 에폭시 접착제’의 국산화 길이 열렸다.


박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광전하이브리드연구센터 책임연구원과 최경호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지능형청정소재그룹장 팀은 사용할 때에는 약 100도 이하의 낮은 온도 조건에서 빠르게 굳지만,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굳지 않고 오래 보관할 수 있는 일액형 에폭시 접착제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일액형 에폭시 접착제는 주요 성분인 ‘에폭시 수지’와 ‘경화제’를 한꺼번에 넣어 일체화한 접착제다. 만들기 까다로워 그 동안 국내에서는 제작이 불가능했다.


연구팀은 경화제 표면 가공 방법을 바꿨다. 기존에는 용매를 써서 경화제의 표면 등을 가공했는데, 이 과정에서 오염물이 발생했다. 시간이 오래 걸리며 열처리나 건조 등 복잡한 공정이 필요하다는 단점도 있었다. 연구팀은 용매 없이 이 작업을 해 기존보다 공정이 짧으면서 단순하고 환경오염이 발생하지 않는 일액형 에폭시 접착제를 만들었다. 


연구팀이 만든 접착제는 기존 일액형 에폭시 접착제보다 2~5배 더 오래 보관이 가능했다. 또 100도 이하의 온도에서 굳는 특성이 있어 LED나 렌즈 등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나노물질과 함께 사용하면 열이나 전기를 통하면서 강한 특성을 지니는 소재를 만들 수도 있다.


최경호 그룹장은 "공정 비용을 낮춰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며 “유연소자의 배선재료 등에 적용되면 휘는 디스플레이나 미래차 등에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