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이성 위암 발병 원인 유전자 기능 밝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3월 17일 12:00 프린트하기

최경철 울산대 교수. 한국연구재단 제공.
최경철 울산대 교수. 한국연구재단 제공.

전이성 위암은 5년 생존율이 30% 미만으로 예후가 상당히 나쁘다. 암 조직을 절제하는 수술과 항암화학요법이 활용되고 있다. 생화학 분자 수준에서 전이성 위암의 원인과 치료 표적을 발굴하려는 연구가 활발히 진행중이다. 

 

최경철 울산대 교수와 윤호근·정재호 연세대 교수 공동 연구팀은 위암 전이를 유발하는 원인인 ‘EPB41L5’ 유전자의 기능을 규명하고 이 유전자의 항체를 이용하는 위암 치료법을 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팀은 EPB41L5 유전자가 위암 환자의 낮은 생존율과 관련이 깊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EPB41L5 유전자를 비활성화하는 항체를 투여하면 위암 전이를 줄이고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것이다. 

 

연구팀은 EPB41L5 유전자가 과발현해 위암이 전이된 실험쥐 모델에 EPB41L5 항체를 주입해 위암 전이가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분석결과 암의 성장과 전이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형질전환성장인자(TGF-β, 티지에프-베타)에 의해 EPB41L5가 늘어났다.

 

정재호 교수는 “위암 전이 표적인자를 발굴하고 핵심 기능을 규명한 연구로, 향후 새로운 위암 치료법 개발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임상 암 연구(Clinical Cancer Research)’ 2월 27일자에 게재됐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3월 17일 12: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4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