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KAIST에 육군 인공지능 협업센터 둥지…민간대학 최초

통합검색

KAIST에 육군 인공지능 협업센터 둥지…민간대학 최초

2019.03.19 15:59

 

드론전투하는 육군 장병
(서울=연합뉴스) 지난해 10월 충남 계룡대 활주로에서 열린 제1회 육군참모총장배 드론봇 전투 경연대회에서 드론배틀 경기가 진행되고 있다. [육군 제공=연합뉴스]

육군교육사령부의 인공지능(AI) 협업센터가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들어섰다.

군 관련 연구기관이 민간대학에 개소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육군교육사 인공지능 연구발전처는 19일 오후 5시 대전 유성구 KAIST 문지캠퍼스에서 AI 협업센터 개소식을 한다.

최영철 교육사령관, 신인호 교육사 전투발전부장, KAIST 박현욱 연구부총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육군·KAIST AI 협업센터에서는 AI 분야 군 운용개념부터 체계적으로 정립할 계획이다.

산·학·연의 AI 기술을 어느 정도까지 군사적으로 활용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해서다.

군 전력창출 소요를 토대로, 실제 적용할 수 있는 AI 관련 기술에 대해서 살필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바탕으로 AI 능력발전 생태계 구축을 위한 토대를 마련할 방침이다.

육군 교육사는 KAIST가 세계 최고 수준의 과학기술 혁신 대학이면서 대전 지역 다수의 연구기관을 아우를 수 있는 최적의 여건을 갖췄다고 보고 있다.

올가을 국내 최초로 고려대·성균관대와 함께 AI 대학원을 개원하는 점도 고려했다.

교육사 관계자는 "문지캠퍼스에는 특히 국방 관련 교육·연구·정책개발을 수행하기 위한 안보융합연구원이 있다"며 "국방과학기술에 대한 교류와 역량 강화를 위한 조건을 충족한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제공
육군 AI 연구발전처 이미지 [육군 제공]

육군 교육사 AI 연구발전처는 4차 산업혁명 시대 군사 혁신을 목표로 올해 창설했다.

AI개념과, AI구조과·소요과, 제1AI협업센터(교육사), 제2AI협업센터(육군사관학교), 빅테이터 분석센터 등 5개 부서로 구성했다.

육군 교육사는 올해 안에 군사용 AI 능력발전 비전과 운영 개념을 완성할 예정이다.

최영철 육군교육사령관은 "육군이 인공지능 기술발전 생태 구축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국방 첨단 과학기술과 국가안보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기존 한계를 뛰어넘는 초일류 육군을 건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중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 AI 협업센터를 개설한다. KAIST에서 AI·드론봇 콘퍼런스(4월 17∼19일)도 열 계획이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