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울 원전 6호기 정기검사 마치고 재가동

통합검색

한울 원전 6호기 정기검사 마치고 재가동

2019.03.20 21:05
한울 원자력발전소 전경. 한국수력원자력 홈페이지 제공
한울 원자력발전소 전경. 한국수력원자력 홈페이지 제공

한울원전 6호기가 정기검사를 마치고 재가동에 들어간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해 12월 1일부터 정기검사에 들어갔던 경북 울진 한울원전 6호기의 임계를 허용했다고 20일 밝혔다. 임계는 원전이 정상 출력에 도달하기 위해 핵분열 연쇄반응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게 하는 것으로 임계 허용은 원전을 다시 가동하는 것을 뜻한다.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해야 할 81개 항목에 대해 검사하고 원자로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이번 정기점검에서 사고 시 방사성 물질의 누출을 방지하는 6㎜ 두께의 철판인 격납건물 내부철판(CLP) 두께가 기준보다 얇은 두 곳을 확인했다. 한 곳은 절단 후에 바깥쪽 면의 부식이 없음을 확인하고 새로운 철판으로 교체했고, 나머지 한 곳도 용접으로 보수했다.

 

격납건물 콘크리트 공극이 의심되는 부위는 내부철판을 절단해 상황을 확인했다. 공극은 발견되지 않았으나 한 곳에서 윤활유가 소량 누설된 흔적이 나타나 조치를 했다. 이밖에 격납건물 내 철골구조물에서 내진 여유공간 기준을 만족하지 못하는 127곳에 대한 보수조치도 끝냈다. 

 

증기발생기에서는 눈으로 검사했을 때 확인된 이물질 783개를 제거했다. 관의 열화나 마모, 관에 붙은 이물질 등을 검사하는 와전류탐상검사(ECT)를 통해 제거가 어려운 1개의 잔류이물질을 발견했지만 제거 대신 건전성 영향을 평가해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

 

울산 울주군 신고리원전 1호기의 원자로냉각재펌프 부속품이 떨어져 나간 사건의 후속조치로 한울 6호기의 관련 부품도 개선했다. 원자로가 냉각기능을 장시간 잃을 경우에 대비한 비상냉각수 외부주입 유로의 성능을 검증하는 등 안전성 증진대책 이행상황도 점검됐다. 원안위는 앞으로 출력상승시험 등 11개 후속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최총 확인할 예정이다.

 

한울원전의 6호기의 점검은 정상적으로 마무리됐지만, 점검 과정에서 작업자가 다치는 사고가 나기도 했다.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0시 10분경 원자로 건물에서 원자로 구조물 인양 기구가 아래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인양기구를 점검하던 한전KPS 직원 1명의 새끼손가락이 부품에 끼며 절단돼 인근 병원에서 봉합수술을 받았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