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신형쏘나타, '차로유지보조' 더 쉽게 쓴다…자율주행기술 적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3월 26일 16:54 프린트하기

차로이탈방지·스마트크루즈컨트롤과 별도로 작동…"국내 최초"

 

현대차 신형 쏘나타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005380]의 신형 쏘나타가 저속에서도 주행차로 유지를 자동 제어할 수 있는 별도 기능을 탑재하며 부분 자율주행기술 적용을 본격화했다.

 

26일 현대차에 따르면 신형 쏘나타는 스티어링휠에 있는 '차로유지보조'(LFA, Lane Following Assist) 버튼을 누르면 이 기능을 별도로 활성화할 수 있다.

 

국내 출시된 차량 가운데 LFA 버튼을 장착한 사례는 쏘나타가 처음이다.

 

LFA는 앞 유리 윗부분에 장착된 카메라를 이용해 진행 방향의 양쪽 차선을 인식해 차로 가운데로 진행할 수 있도록 스스로 스티어링휠을 제어하는 기능이다.

 

현대차 신형 쏘나타 LFA 활성화 버튼
현대차 제공

쏘나타 이전까지 출시된 차량에는 LFA 버튼은 없었으며 '차로이탈방지보조'(LKA, Lane Keeping Assist) 기능을 작동할 수 있는 버튼만 있었다.

 

LKA는 LFA와 같은 카메라를 이용하고 양쪽 차선을 인식해 차량이 차로를 벗어나지 않도록 스티어링휠을 자동으로 조절해주는 것으로 LFA와 거의 같은 기능이다.

 

다만 LKA는 활성화되는 속도 기준이 대체로 시속 60㎞ 이상인 반면 LFA는 시속 0㎞부터 가능해 LFA의 적용 범위가 더 넓다.

 

쏘나타 이전에는 LFA 기능이 탑재된 차량이라도 이 기능을 별도로 활성화할 수 없었으며 LKA나 '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이 작동될 때 자동 연동되는 방식으로만 이뤄졌다.

 

따라서 시속 60㎞ 이하에서도 차량이 스스로 차로 중앙을 유지하며 주행하는 기능을 쓸 수는 있지만, 자동차전용도로나 고속도로가 아닌 일반 도로에서는 사실상 실현되기 어려웠던 한계가 있었다.

 

이는 LFA가 연동된 SCC는 브레이크를 밟으면 해제되기 때문이다. 일반 도로에서 시속 50㎞로 SCC를 설정해도 신호 대기 등의 상황에선 브레이크를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반면 신형 쏘나타는 LFA만 별도로 쓸 수 있어 일반도로에서도 부분 자율주행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현대차 신형 쏘나타 LFA 활성화 버튼
현대차 제공

아울러 차량별로 차이는 있지만, LKA 기능이 활성화되면 계기판(클러스터)에 양쪽 차선 가운데 자동차가 있는 모양이 초록색으로 바뀌고, LFA는 스티어링휠 모양이 초록색으로 나타난다.

 

LFA와 LKA는 모두 카메라가 양쪽 차선을 인식해야 작동되기 때문에 야간에 비가 내리는 등 차선을 인식하기 어려운 조건에서는 활성화되지 않는다.

 

현대차 관계자는 "스마트크루즈컨트롤 등과 별개로 LFA만 별도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한 것은 쏘나타가 처음"이라며 "운전자가 기존 차량보다 적극적으로 또한 쉽게 작동할 수 있도록 LFA 활성화 버튼을 기본으로 적용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3월 26일 16:54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