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의사 35%, 인공지능이 미래에 의사 대체 가능"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3월 28일 14:12 프린트하기

국내 의사 중 35%가 향후 인공지능(AI)이 의사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내과 오송희·권순효 교수팀은 순천향의대 소속 교수와 전공의, 타병원 동문 의사, 의대생 등 총 669명을 대상으로 의료 분야 인공지능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이런 내용의 논문은 의료정보학 분야 국제학술지 저널오브 메디컬 인터넷 리서치  최근호에 발표됐다.

 

논문을 보면 조사 대상자의 83.4%(559명)는 AI가 의료 분야에 유용하다고 생각했다. 또 AI의 가장 큰 장점으로 '대량의 고품질 임상 관련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할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AI가 가장 유용한 분야로는 '질병 진단'이라는 응답자가 83.4%(558명)로 가장 많았다. 반면 취약점으로는 29.3%(196명)가 '부적절한 정보에 의한 예기치 않은 상황 해결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인공지능 '왓슨' 대장암 환자 첫 진료 성공
인공지능 '왓슨' 대장암 환자 첫 진료 성공 (서울=연합뉴스) 가천대 길병원이 IBM사의 인공지능 '왓슨 포 온콜로지'를 이용해 첫 환자를 진료하는 데 성공했다고 5일 전했다. 사진은 길병원 의료진이 대장암 환자 조태현씨에게 인공지능 '왓슨'을 통한 진료내용을 설명하는 모습. 2016.12.5 [길병원 제공=연합뉴스]

응답자의 43.9%(294명)는 'AI가 인간 의사보다 진단적으로 우수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또 35.4%(237명)는 AI가 직업적으로 사람 의사를 대체할 수 있다는 데 동의했다.

 

연구팀은 우리나라 의사들이 아직은 의료 분야 AI에 대한 이해도가 높지 않지만, 향후 AI의 의학적 이용에 대해서는 호의적인 시각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AI가 앞으로 의사의 업무를 어느 정도 대체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해외에서도 논의가 활발하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가 2017년 시행한 공동 조사연구에서는 미래 의사 업무의 29.2%를 AI 로봇이 대체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권순효 교수는 "아직은 AI가 의사를 대체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의사들이 많다는 게 이번 조사에서 확인됐다"면서 "의료계 전반에서 AI의 이용에 대한 광범위한 토의를 통해 상호보완적인 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3월 28일 14:12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6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