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삼성전자, AI·디자인·마케팅 핵심인재 대거 영입

통합검색

삼성전자, AI·디자인·마케팅 핵심인재 대거 영입

2019.04.01 09:28

삼성전자[005930]가 인공지능(AI)·빅데이터·로봇 등 미래 신사업을 이끌 인재들을 대거 영입한 사실을 31일 발표했다.

 

먼저 삼성전자는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인 AI·빅데이터·로봇 분야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하버드대학교 위구연 교수를 펠로우(Fellow)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펠로우는 삼성전자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전문가에게 부여하는 회사의 연구 분야 최고직이다.

위 펠로우는 지난 2002년부터 하버드대학교 전기공학 및 컴퓨터과학과 교수로 재직했으며 지난해에는 석좌교수로 임명됐다. 2013년에 세계 최소형 비행 곤충 로봇인 '로보비'의 센서·엑추에이터·프로세서 등 핵심 기술을 개발해 주목받았다.

그는 삼성리서치에서 인공신경망 기반 차세대 프로세서 관련 연구를 맡았다.

삼성전자는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인 장우승 박사도 무선사업부 빅데이터 개발을 총괄하는 전무로 영입했다.

장 전무는 미국 미주리대학교 산업공학 교수를 역임했고, 아마존에서 관련 업무를 담당했다.

또 삼성전자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의료로봇연구단장을 역임한 로봇공학 박사 출신 강성철 박사를 전무로 영입해 로봇 기술개발 강화에 나섰다.

삼성전자가 영입한 위구연 펠로우
[삼성전자 제공]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마케팅 관련 인재들도 영입했다.

삼성전자는 구찌·버버리 브랜드 등에서 경험을 쌓은 글로벌 디지털 마케팅 전문가로 영국 패션업체 올세인츠의최고경영자(CEO) 윌리엄 김 전을 무선사업부 리테일·이(e)커머스 총괄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또 디자인 역량 강화 차원에서 글로벌 자동차 회사 폭스바겐의 민승재 미국 디자인센터 총괄 디자이너를 디자인경영센터 상무로 영입했다.

해외법인의 마케팅 강화를 위해 북미·구주에서 현지 전문가 영입도 추진했다.

일단 미국 법인은 채널 마케팅 전문가 제임스 피슬러를 TV·오디오 등 홈엔터테인먼트 제품의 영업·마케팅을 담당하는 현지 임원(SVP)으로 영입했다.

또 삼성전자 구주총괄의 마케팅 책임자(CMO)로는 여러 글로벌 기업에서 마케팅을 담당한 벤자민 브라운을 현지 임원(VP)으로 영입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우수 인재 영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무선사업부 리테일·이커머스 총괄 부사장으로 영입한 윌리엄 김 부사장
[삼성전자 제공]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