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깨져도 다시 살아나는 ‘좀비 디스플레이’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4월 03일 10:00 프린트하기

 

국내 연구팀이 심하게 손상돼도 다시 스스로 기능을 회복하는 자가 치유 디스플레이를 개발했다.


박철민 연세대 신소재공학과 교수팀은 스스로 손상을 회복할 수 있는 새로운 디스플레이 소재를 개발해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옵티컬 머티리얼스’ 2월 5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소재는 구리가 첨가된 황화아연을 포함한 폴리우레탄 엘라스토머(탄성을 가진 플라스틱 소재)다. 이 소재를 이용해 제작한 디스플레이는 전류에 의한 손상뿐만 아니라 자르거나 잡아당겨 뜯어내는 등 물리적으로 손상돼도 복구가 가능하다. 평균적으로 3분 뒤에 복구가 시작돼 30분 정도면 원래 기능인 발광 성질까지 회복한다. 


또한 소재의 점성과 탄성이 높아 휘어지거나 접는 디스플레이도 제작할 수 있다. 다만 기존 디스플레이 소자보다 에너지 효율이 10배가량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박 교수는 “앞으로 이 소재를 이용해 웨어러블 디스플레이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oi:10.1002/adom.201801283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4월 03일 10: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4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