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영유아공간 ·지하철역 등 생활공간 전자파 측정 확대된다

통합검색

영유아공간 ·지하철역 등 생활공간 전자파 측정 확대된다

2019.04.02 14:27
사진제공 픽사베이

이달부터 어린이집 영유아 시설과 지하철역에 대한 전자파 실태조사가 추진된다.  기존의 가전 전자파가 건강에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다는 평가에도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4월부터 일상 생활공간인 영유아 시설과 다중이용시설, 주거 및 사무공간에 대한 전자파 실태조사를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는 2월 발표한 ‘생활환경 전자파 안전 국민소통 계획’에 따라 이뤄진 조치다.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의 전문인력이 현장을 방문해 직접 전자파를 측정하고, 전자파 노출을 더 줄일 수 있는 무선공유기 배치 방법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실태조사는 단계별로 실시된다. 4월부터는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학교의 교실과 복도, 운동장 등에서 전자파 세기를 측정하고, 무선공유기 설치 위치 안내 등 전자파 저감을 위해 필요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측정을 원하는 영유아시설은 4월 15일부터 KCA 홈페이지(emf.kca.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총 540곳을 선착순 조사한다.


이어 6월부터는 지하철이나 고속철도 역사, 공항 등 다중이용시설의 전자파를 측정하고, 7월부터는 주거 및 사무공간의 전자파를 직접 측정할 수 있도록 소형 측정장비를 무상으로 대여하는 서비스를 추가로 실시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조사가 생활 속 전자제품의 전자파가 건강에 유해하기 때문에 이뤄진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김성곤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 전파기반과 사무관은 “무선공유기 등 이미 사용 중인 전자제품의 전자파도 건강에 해는 없지만, 거리가 멀어지면 전자파 노출은 줄어든다”며 “영유아 공간 등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를 덜고자 현장에서 직접 측정을 해주고 조금이라도 노출을 더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하고자 이번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