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류공동문제 해결 나서야” 과기정통부 OECD 회담서 논의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4월 07일 12:00 프린트하기

OECD 과학기술정책위 고위급 회의 단체사진. 사진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OECD 과학기술정책위 고위급 회의 단체사진. 사진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5일 이틀에 걸쳐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과학기술정책위원회 고위급회담에 참석했다고 7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4차 산업혁명 도래 등 최근 새롭게 대두되고 있는 사회, 경제적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과학기술정책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회담에서는 인류공동문제 해결을 위해 과기 분야 국제협력을 어떻게 강화할 것인지, 인공지능(AI)과 데이터과학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과학기술혁신 분야에서 미래에 어떤 기회가 주어질 것이며 어떤 어려움이 나타날 것인지 등을 논의했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국제협력관은 연설에서 한국 경제성장의 원동력이 된 과기 및 정보통신기술(ICT) 연구개발(R&D) 성과와, 2018년 새롭게 수립된 ‘제4차 과학기술기본계획(2018~2022)’ 등 한국 정부의 과학기술 정책을 설명했다. 송 국제협력관은 저출산과 기후변화, 에너지 등 인류 공동의 문제가 심각해지고 삶의 질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늘어나는 시대에 맞춰 과기정통부가 어떤 정책을 펴고 있는지 등을 소개했다.


또 회담 기간 중 핀란드, 칠레, 노르웨이 및 스웨덴 수석대표와 각각 만나 과학기술혁신 및 ICT 정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OECD 과학기술정책위원회 고위급회담은 2015년 대전에서 개되된 과기 정상회의 이후 4년 만에 개최되는 고위급 회의다. 37개 OECD 회원국과 13개 참가국, 국제기구 등에서 총 200여 명이 참석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4월 07일 12: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5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