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분자생물학의 선구자 시드니 브레너 박사 5일 타계

통합검색

분자생물학의 선구자 시드니 브레너 박사 5일 타계

2019.04.07 18:28
분자생물학의 기틀을 세운 선구자이자 예쁜꼬마선충 연구의 제안자자 시드니 브레너 박사가 5일 타계했다. 사진제공 싱가포르 과학기술처
분자생물학의 기틀을 세운 선구자이자 예쁜꼬마선충 연구의 제안자자 시드니 브레너 박사가 5일 타계했다. 사진제공 싱가포르 과학기술처

생명체가 DNA를 유전부호로 활용해 단백질을 합성하는 방법을 밝히고 이에 관여하는 핵심 물질인 전령RNA(mRNA)를 발견하는 등 1950~1960년대 분자생물학의 기초를 세운 시드니 브레너 박사가 5일 싱가포르에서 향년 92세로 타계했다. 그는 분자생물학 외에도 지금도 널리 연구되는 ‘예쁜꼬마선충’을 모델 생물로 제안하고 이를 이용해 세포의 자동 사멸 과정을 밝힌 공로로 2002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하는 등 현대 생명과학 전반에 큰 공헌을 한 학자로 평가 받는다.


싱가포르 과학기술처(A*STAR)는 5일 “싱가포르의 명예시민이자 싱가포르 과학기술처의 선임위원인 시드니 브레너 박사가 5일 오전 타계했음을 깊은 애도의 마음으로 알린다”며 그의 타계 소식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브레너 박사는 1985년 싱가포르 분자세포생물학연구소(IMCB) 설립에 관여하는 등 30여 년 전부터 싱가포르 과학기술처의 정책에 참여해 왔고, 말년에는 아예 싱가포르에 머물면서 강연을 기획하고 정책 자문을 해 왔다.


브레너 박사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인 브레너 박사는 위트워터스랜드대에서 해부학과 의학을 석사까지 공부한 뒤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석사 때 그를 지도한 교수 중에는 ‘타웅아기’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280만 년 전 아프리카 고인류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프리카누스를 1920년대에 연구했던 해부학자이자 인류학자 레이먼드 다트도 있었다. 하지만 브레너 박사는 세포보다 작은 생명 내부 작동에 관심을 갖고, 미국 UC버클리에서 박사후연구원을 거쳐 영국 케임브리지대 분자생물학연구소(MRC LMB)에 입성했다. 이후 그는 MRC에서 20년을 근무하며 1950~1960년대 탄생한 분자생물학의 기틀을 다졌다.


분자생물학은 유전물질인 DNA의 정보를 생명체가 어떻게 해독해 단백질로 합성하는지 전과정을 체계적으로 밝히는 분야다. DNA는 연속한 염기 세 개씩 묶여 정보를 구성하며, 세포는 이를 읽어 mRNA라고 하는 또다른 유전물질에 임시로 옮기고, 이를 다시 운반RNA(tRNA)라는 유전물질을 이용해 재료인 아미노산을 공급 받아 단백질을 만든다. 브레너 박사는 정보 구성 및 해독 방법을 밝히고 mRNA를 발견했으며 tRNA 발견에도 영향을 미치는 등, 오늘날 ‘센트럴도그마’라고 불리는 분자생물학의 등뼈를 세우는 데 큰 공헌을 했다.

 

브레너 박사가 연구한 예쁜꼬마선충. 현재는 동물 신경 및 유전학, 발생학 연구에 널리 쓰인다. 사진제공 위키미디어
브레너 박사가 연구한 예쁜꼬마선충. 현재는 동물 신경 및 유전학, 발생학 연구에 널리 쓰인다. 사진제공 위키미디어

이 때까지 브레너 박사는 ‘박테리오 파지’라고 하는, 미생물인 박테리아에 감염되는 바이러스를 이용해 분자생물학의 여러 메커니즘을 밝혔다. 이후 그는 새로운 모델생명체로 눈을 돌렸다. 길이 1mm의 작은 선충인 ‘예쁜꼬마선충’은 302개의 신경세포로 구성돼 있고 단순한 근육을 지녔지만 보다 복잡한 동물에게서 볼 수 있는 특징을 많이 발견할 수 있다. 그는 이 동물을 신경생물학을 연구하기 위한 모델동물로 제안했고, 직접 연구에 뛰어들었다. 


결국 브레너 박사는 이 동물을 이용해 세포가 일정 시간이 지나면 스스로 파괴돼 사라지는 세포사멸 현상을 연구했고, 1970년대에 존 설스턴 전 MRC 교수(2018년 타계), 로버트 호비츠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 등과 함께 그 과정을 상세히 밝혀 2002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받았다.

 

이후 브레너 박사는 예쁜꼬마선충의 신경 302개가 만든 약 8000개의 신경망을 모두 해독하는 프로젝트를 제안했고, 그의 동료가 결국 10여 년의 연구 끝에 완성했다. 역시 브레너 박사의 동료였던 설스턴 교수는 예쁜꼬마선충의 게놈(유전체, 한 생명이 지닌 DNA의 총합)을 모두 해독하는 프로젝트를 이끌었다. 이런 과정을 거쳐 예쁜꼬마선충은 신경과학과 유전학, 발생학의 중요한 연구 성과를 선도하는 모델동물이 됐다.


MRC 활동을 접은 이후 브레너 박사는 미국 캘리포니아의 분자과학연구소 등 여러 연구소 설립과 운영에 관여하고 솔크연구소에서 연구하는 등 미국에서 주로 활동했다. 말년에는 싱가포르에 머물며 중요한 생명과학자를 초청해 강연을 열고 책을 펴내는 등 대중과학 활동도 활발히 펼쳤다. 싱가포르 과학기술처와는 1980년대부터 연구개발(R&D) 자문역 등으로 관계를 맺어왔다. 마지막까지 활동하던 곳도 싱가포르였다.

 

펑찬라이 싱가포르 과학기술처 장관은 5일 그의 타계를 알리며 “분자생물학 분야의 거인이자 싱가포르 R&D의 초기 설립에 중요한 역할을 한 시드니 박사를 추모한다”며 “과학계는 그를 오래도록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2002년 노벨상을 수상하는 브레너 박사. 그는 1970년대에 예쁜꼬마선충을 이용해 발생 과정에서 일어나는 세포의 예고된 죽음인 세포사멸 과정을 밝혀 노벨 생리의학상을 공동 수상했다. 사진제공 노벨재단
2002년 노벨상을 수상하는 브레너 박사. 그는 1970년대에 예쁜꼬마선충을 이용해 발생 과정에서 일어나는 세포의 예고된 죽음인 세포사멸 과정을 밝혀 노벨 생리의학상을 공동 수상했다. 사진제공 노벨재단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