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UNIST, 현대차와 미래 자율주행차 디자인 나선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4월 09일 12:00 프린트하기

i세대를 위한 자율주행차 디자인에 나선 정연우 울산과학기술원(UNIST)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교수팀의 모습.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박초은, 차진희, 한가을, 구교휘, 이승훈, 이정무, 정연우 교수
i세대를 위한 자율주행차 디자인에 나선 정연우 울산과학기술원(UNIST)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교수팀의 모습.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박초은, 차진희, 한가을, 구교휘, 이승훈, 이정무, 정연우 교수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현대차와 함께 미래세대를 위한 자율주행 자동차 디자인에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외장 디자인 스타일링을 예술대학이 아닌 과학기술특성화대학이 맡은 것이다.

 

정연우 UNIST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교수팀은 현대자동차그룹에서 선정한 산학협력과제에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과제 기간은 4월부터 7개월간이다.

 

‘i세대를 위한 자율주행 자동차의 외관 스타일링’이 주제다. i세대는 1995년부터 2012년 사이 태어나 스마트폰과 소셜미디어에 친숙한 세대를 일컫는다. 연구팀은 i세대의 생활양식과 소비문화를 반영한 자동차 외관 디자인을 계획하고 있다. 소셜미디어 해시태그 분석을 통해 i세대를 설명하는 주요 단어와 어울리는 자율주행 콘셉트 디자인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외장 디자인 분야에서 예술대학이 아닌 UNIST가 뽑힌 것이 특이점이다. 현대차그룹의 산학협력은 주제별로 하나의 학교만 선정된다. 정 교수는 “국내 완성차기업이 과학기술원과 함께 진행하는 첫 외장 디자인 스타일링 사례”라며 “자동차를 비롯한 운송수단 디자인에 특화된 연구실 경험이 과제 선정에 도움됐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2018년부터 경기도에서 운행중인 국내 최초 자율주행 버스 ‘제로셔틀’을 디자인했다. 2017년에는 차세대 운송수단 하이퍼루프 디자인에도 참여했다. 지난달에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9’에서 체이스클레어라는 운송수단으로 본상을 받았다. iF 디자인상은 레드닷 어워드,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체이스클레어는 휠체어에 그래핀과 고탄성 소재를 써 무게를 줄이고 인휠 모터를 달아 힘이 약한 사람도 쉽게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체이스클레어는 2021년 출시를 목표로 양산화도 추진 중이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4월 09일 12: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7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