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한국-벨라루스, 기술사업화·NTIS 분야 협력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4월 11일 18:00 프린트하기

9일 오전(현지시간) 민스크에서 제3차 한-벨라루스 과학기술공동위원회가 열렸다. 한국 측에서는 송경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제협력관(왼쪽에서 네번째)이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벨라루스측은 세르게이 세르게예비치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에서 다섯번째)이 참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9일 오전(현지시간) 민스크에서 제3차 한-벨라루스 과학기술공동위원회가 열렸다. 한국 측에서는 송경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제협력관(왼쪽에서 네번째)이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벨라루스측은 세르게이 세르게예비치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에서 다섯번째)이 참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달 9~10일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제3차 한-벨라루스 과학기술공동위원회와 제6회 한-벨라루스 과학기술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벨라루스는 1억 8000만명의 거대시장을 구성하는 유라시아경제연합(EAEU)의 핵심 회원국이자, 러시아와 유럽연합(EU)을 연결하는 철도, 도로가 지나는 지리적 요충지다. 독립국가연합 내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 제조업 중심지로, 우수한 인적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협력 잠재력이 높은 국가다.

 

제3차 한–벨라루스 과기공동위 열려

 

9일 열린 제3차 한-벨라루스 과학기술공동위원회에서 한국 측 송경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제협력관 수석대표와 벨라루스측 수석대표 세르게이 세르게예비치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부위원장이 공동위 후 합의의사록을 교환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9일 열린 제3차 한-벨라루스 과학기술공동위원회에서 한국 측 송경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제협력관 수석대표와 벨라루스측 수석대표 세르게이 세르게예비치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부위원장이 공동위 후 합의의사록을 교환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지난 9일에 열린 제3차 한-벨라루스 과기공동위에서는 양국 간 신규 공동연구사업 추진과 함께, 국가 연구개발(R&D)정보 종합관리체계(NTIS), 기술이전, 사업화 및 재료, 지질환경(지하수) 분야 협력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NTIS)는 과학기술 및 국가연구개발사업에 관련된 지식, ․정보를 통합 제공해 국가 연구개발 투자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이는 서비스다. 세계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아 작년 8월, 코스타리카에 처음으로 수출됐으며, 벨라루스도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벨라루스에서는 기술이전과 사업화, 재료와 지질환경 분야도 적극적으로 협력 의지를 보이고 있다. 특히 우수한 원천기술과 장비, 인력을 보유한 벨라루스과학아카데미 산하의 연구기관들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재료연구소,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다양한 협력 방안 모색한 제6회 한–벨라루스 과학기술포럼

 

10일 오전(현지시간) 벨라루스 국립기술대에서 개최된 제6차 한-벨라루스 과학기술포럼에서 송경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제협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이날 개최된 포럼에는 양국의 약 200명의 학생, 연구자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10일 오전(현지시간) 벨라루스 국립기술대에서 개최된 제6차 한-벨라루스 과학기술포럼에서 송경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제협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이날 개최된 포럼에는 양국의 약 200명의 학생, 연구자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지난 10일 벨라루스 국립기술대학에서 열린 과학기술 포럼은 2008년 처음 개최한 이래 올해로 6번째다. 그동안 정보통신기술(ICT), 나노, 바이오, 항공우주, 원자력 분야 등을 중심으로 연구자 간 교류 확대와 공동연구 추진 등 양국 간 과학기술 협력 확대에 큰 기여를 했다.

 

올해 열린 과학기술포럼에서는 양국이 강점을 가지고 있는 나노, 바이오 분야를 중심으로 양국 연구자 20여 명이 연사로 참여해 서로의 연구 현황과 성과를 공유했다. 또한 벨라루스의 기초과학, 원천기술 역량과 한국의 응용기술을 결합한 상용화 협력 등 성과 창출을 위한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한–벨라루스 국제IT협력센터 공동운영위원회 및 통신정보화부 면담


양국은 11일 정보통신기술(ICT)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두 나라는 한국 정부의 '5G+ '전략, 벨라루스의 디지털경제 전환 전략 등 혁신성장을 위해 중점 추진하고 있는 정책들을 공유하고, 국제IT협력센터를 통한 정보보안 전문가 교류를 포함해 4차 산업혁명 공동 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벨라루스측 요청으로 올해 3년째 진행되는 정보보안 교육에서는 그간 교육생들의 만족도와 성취도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 두 나라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반이 되는 정보보안 분야의 공동 발전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국가 정보시스템 표준화 컨설팅은 한국의 경험에 기반을 둔 행정시스템 모델(전자정부)을 벨라루스에 접목하는 방안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국제협력관은 “이번 과기공동위, 과학기술 포럼, 국제IT협력센터 운영위원회를 통해 벨라루스와 과학기술, 정보통신기술 협력관계를 한층 강화하게 된 것에 큰 의미를 부여한다고”며 “벨라루스를 거점으로 유라시아와 독립국가연합 지역 국가들과 과학기술, 정보통신기술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4월 11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8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