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담배 끊으려면 식물의 좋은 향기 자주 맡아라

통합검색

담배 끊으려면 식물의 좋은 향기 자주 맡아라

2019.04.16 00:00
식물이 내는 좋은 향기를 맡으면 금연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좋은 향기로 인한 후각신호가 주의력을 분산시키기 때문으로 보인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식물이 내는 좋은 향기를 맡으면 금연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좋은 향기로 인한 후각신호가 주의력을 분산시키기 때문으로 보인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니코틴 패치를 붙이고 금연 껌을 씹어도 흡연 욕구가 사라지지 않는다는 금연 시도자들이 많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금연을 다짐한 사람의 절반 가량이 2주 이내에 욕구를 이겨내지 못하고 다시 흡연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식물이 내는 좋은 향기를 맡으면 흡연 욕구가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마이클 사이에트 피츠버그대 심리학과 교수팀은 미국 내 18~55세 흡연자 232명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초콜릿이나 사과, 페퍼민트, 레몬, 바닐라 등 식물이 내는 좋은 향기를 맡으면 흡연 욕구가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미국이상심리학지' 15일자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금연할 마음이 없고 니코틴 패치나 껌 같은 보조제를 사용하지 않은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특정 향기를 맡기 전과 후에 흡연에 대한 욕구가 어떻게 달라지는지 비교하는 실험했다.

 

참가자들은 먼저 실험 전 8시간 동안 담배를 피우지 않았다. 그뒤 10초간 초콜릿과 사과, 페퍼민트, 레몬, 바닐라처럼 식물이 내는 좋은 향기와 불쾌한 냄새(담배 냄새 또는 특정 화학물질)를 맡았다. 그리고 담배를 피우고 싶은 정도를 1~100점 점수로 매겼다. 그 결과 평균 점수가 82.13점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세 그룹으로 나눠 각각 아까 맡았던 식물 향기나 화학적인 냄새를 맡거나, 아무 냄새도 맡지 않게 하고 60초마다 담배를 태우게 했다. 그리고 5분 후 다시 담배를 피우고 싶은 정도를 점수로 매기게 했다.

 

아무 냄새를 맡지 않은 그룹은 11.2점이 감소했다. 연구팀은 이미 흡연을 했기 때문에 점수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화학적인 냄새를 맡은 그룹도 이와 비슷하게 11.7점이 떨어졌다. 화학적인 냄새는 흡연 욕구와 관련이 없다는 분석이다. 반면 식물이 내는 향기를 맡았던 그룹은 그보다 훨씬 더 많은 19.3점이나 떨어졌다. 

 

사이에트 교수는 "자연이 내는 좋은 향기를 맡았을 때 후각신경으로 전달되는 긍정적인 후각신호가 특정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등 주의력을 산만하게 만들어 흡연에 대한 욕구를 떨어뜨린다"고 분석했다. 그는 "담배를 끊겠다는 의지만으로는 금연에 실패하기 쉽다"며 "이 연구 결과를 활용하면 약물을 사용하지 않도고 흡연에 대한 욕구 자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구팀은 실제로 자연의 향기로 후각을 자극하는 것만으로도 금연에 성공할 수 있는지 추가적인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