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천·부산·울산·경남·충남, SW 융합클러스터 2.0 지원지역 선정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4월 23일 12:00 프린트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인천, 부산, 울산, 경남, 충남이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2.0 사업 지원 지역으로 확정됐다. 지역별로 국비와 지자체비를 합해 최대 200억 원을 투입해 지역 특화산업과 소프트웨어를 융합한 생태계 조성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3일 ‘2019년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2.0’ 사업 지원 지역에  이들 5개 지역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5년간 추진한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사업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기존 사업은 기업 단위로 지원한 연구개발(R&D) 중심이었다면 이번 2.0 사업은 기업 연합 플랫폼을 지원해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중점을 뒀다.

 

각 지역은 국비와 지자체비를 투입해 사업에 나선다. 인천은 약 140억 원을 투입해 바이오정보 서비스를 중심으로 다양한 신서비스를 창출하고 우수기업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은 약 124억원을 투입해 스마트 물류서비스 선도도시로서 물류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한다.

 

울산은 약 194억 원의 사업비로 지역 주력 산업인 조선해양을 활용해 친환경, 자율운항 선박 관련 서비스를 상용화하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경남은 기계설비 산업에 지능정보기술을 적용하는 것을 특화산업으로 선정하고 약 200억 원을 투입한다. 충남은 약 190억 원을 투입해 아산시와 천안시를 거점으로 디스플레이 클러스터를 조성해 융합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과기정통부는 5개 지역에 2023년까지 약 590억원 규모 국비를 투입해 글로벌 비즈니스로 연계될 수 있도록 하고, 클러스터 조성 지역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각 지역은 4월 말 협약을 체결하고 5월부터 지역별로 사업 추진에 나선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이 사업을 통해 지역에 소프트웨어 융합 생태계를 조성해 지역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4월 23일 12: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