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이달의 KIST인'에 조영욱 선임연구원

통합검색

'이달의 KIST인'에 조영욱 선임연구원

2019.04.24 14:56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이달의 KIST인상으로 조영욱 양자정보연구단 선임연구원을 선정했다. 양자컴퓨터 개발에 필요한 양자측정 기술을 고도화해 기하학적 위상의 메커니즘을 밝힌 공로다. KIST 제공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이달의 KIST인상으로 조영욱 양자정보연구단 선임연구원을 선정했다. 양자컴퓨터 개발에 필요한 양자측정 기술을 고도화해 기하학적 위상의 메커니즘을 밝힌 공로다. KIST 제공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이달의 KIST인상 4월 수상자로 조영욱 양자정보연구단 선임연구원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상은 KIST의 발전에 가장 창조적, 혁신적으로 기여한 우수 직원을 발굴해 포상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선정된다. 

 

조영욱 선임연구원은 양자측정 기술을 고도화해 양자컴퓨팅 분야에 중요한 개념인 ‘기하학적 위상’의 메커니즘을 밝힌 업적을 인정받았다.

 

양자역학의 원리를 이용한 '미래 컴퓨터' 양자컴퓨터는 일반 컴퓨터와 달리 수많은 계산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다. 150년에 걸쳐 계산할 분량을 단 몇 분 만에 끝낼 만큼 속도가 빠르고 막대한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어 에너지와 보건, 금융 등 산업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런 양자컴퓨터를 개발하려면 먼저 양자역학계의 특성을 근본적으로 이해하고, 특히 연산의 기본 단위인 큐비트를 정밀하게 조작하고 측정할 수 있어야 한다.

 

조 선임연구원은 양자컴퓨팅에 필요한 양자회로를 구현해 양자측정 장치를 구현했다. 그리고 큐비트를 조작하면 양자상태가 변했다가 다시 원래 상태로 돌아오는 '기하학적 위상' 현상이 발생한다는 사실을 실험으로 밝혀냈다. 이전까지는 양자상태가 느리게 변할 때만 이 현상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었다. 

 

양자역학에서는 양자측정 시 반드시 반작용(양자 측정반작용)이 일어난다. 조 선임연구원은 기하학적 위상 현상과 측정반작용이 서로 밀접한 관계라는 사실을 최초로 밝혀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피직스' 15일자에 발표됐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