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과기부 장관 후보자 검증 철저히 해야"

통합검색

"과기부 장관 후보자 검증 철저히 해야"

2019.04.30 16:42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6곳 단체들은 30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사진) 후임을 맡을 후보자를 철저히 검증하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 제공

전국언론노동조합과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등 6개 시민사회단체들은 3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언론노조 회의실에서 '과기정통부 장관 자격을 말한다'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임을 맡을 후보자를 철저히 검증하라며 자격요건을 제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단체는 전국언론노동조합과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을 비롯해 민생경제연구소, 언론개혁시민연대,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더불어사는 희망연대노동조합 등 6곳이다.

 

지난달 31일 청와대는 '부실학회 참석'과 아들에 대한 과도한 유학비 지원 등으로 논란을 빚은 조동호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에 대해 지명을 철회했다.

 

언론노조 등 단체들은 이날 특히 '공직자 윤리의식'과 '연구자로서의 기본적인 자질'을 강조했다. 세부적으로는 국가과학기술시스템의 의사결정과 자문기구의 구성을 바꾸고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의 기능을 재편하는 등 국가 연구개발 시스템을 혁신하려는 확고한 의지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료 방송에 공적인 책무를 부여하는 한편, 통신비를 인하하려는 계획을 가져야 한다, 주파수 배분과 관리를 할 때 공익 준수를 우선수위에 두고 통신 사업자 등의 이해관계에 휘둘리지 않을 만한 도덕성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을 제대로 평가하지 않는다면 후임 인사 역시 전 철을 되풀이하게 될 것"이라며 "공익과 공공성에 있어 자격이 결여된 후보자가 지명되면 시민과 함께 강력한 반대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언론노조 관계자는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청와대가 과기정통부 장관 후임 인사를 서두를 가능성이 높은데, 지난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을 제대로 평가하지 않는다면 역시 전철을 되풀이하게 될 것"이라며 "후보자를 지명하기 전 기자회견을 열고 과기정통부 장관의 자격 요건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과기정통부 고위관계자는 "장관 한 명만 교체하는 일은 매우 드물다"며 "다음번 개각까지 유 장관이 계속해서 장관직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