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어린이용 ‘타는 링거 거치대’ 개발… “병원이 안 무서워요”

통합검색

어린이용 ‘타는 링거 거치대’ 개발… “병원이 안 무서워요”

2019.05.03 00:00

UNIST와 ‘디자인부산’ 협업… 주사 맞으며 게임-독서 가능

 

어린이용 링거 거치대는 어린이의 병원 공포를 줄일 수 있도록 인간공학 기법으로 설계됐다. UNIST 제공
어린이용 링거 거치대는 어린이의 병원 공포를 줄일 수 있도록 인간공학 기법으로 설계됐다. UNIST 제공

많은 병원이 치료 과정에서 공포를 느끼는 어린이 환자를 안심시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알록달록한 색으로 병실 벽을 칠하기도 하고 ‘뽀통령’처럼 친숙한 인형을 놓아두기도 한다. 하지만 아직 변하지 않은 것도 있다. 링거를 거는 거치대가 대표적이다. 팔에 주삿바늘을 꽂고 장시간 기다려야 하는데 링거 줄이 거추장스럽게 걸려 있고 어른도 잡고 이동하는 데 번거로운 링거 거치대는 어린 환자에겐 큰 공포감으로 다가선다. 국내 인간공학 연구자와 기업이 힘을 합쳐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이런 공포감을 없앤 신개념 링거 거치대를 개발했다.

 

김차중 울산과학기술원(UNIST)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교수팀과 디자인기업 ‘디자인부산’은 어린이의 공포를 줄이는 새로운 링거 거치대 ‘아이몬(iMON·사진)’을 개발했다. 아이몬은 3월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히는 ‘2019 iF 디자인어워드’ 본상을 수상하며 해외에서 먼저 이름을 알렸다. 지금은 내년 초 제품 출시를 위한 추가 디자인 작업을 진행 중이다.

 

김 교수는 헬스케어 제품이면서 사회적 약자의 불편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디자인부산의 아이디어에 공감해 함께 제품 개발에 나섰다. 김 교수는 “아이들은 병원에서 성인과 전혀 다른 경험을 한다”며 “아이들이 겪는 불편하고 부정적인 감정을 없애기 위해서 디자인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아이몬의 특징은 병원 치료에 공포를 느끼는 어린이 환자들에게 주사를 맞는 동안 잠시나마 다른 경험을 유도한다는 데 있다. 좌석이 장착돼 있어 아이들이 타고 이동할 수 있다. 김 교수는 “타는 즐거움을 통해 링거를 맞는 두려움을 없애고 입원 생활을 긍정적으로 기억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테이블도 설치해 링거를 맞으면서 편하게 동화책을 읽거나 보드게임을 할 수 있다. 

 

익숙하지 않은 모습은 가리고, 친숙함은 더한 점도 특징이다. 링거 줄이 꼬이지 않게 하는 장치와 진단기기, 산소탱크는 뒤쪽 수납공간에 두어 보이지 않게 했다. 색상도 아이들이 좋아하는 것만 골랐다.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철저히 사용자를 연구해 만든 것이다. 김 교수는 “실제 병원 환자를 관찰한 데이터와 부모 및 간호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설계를 완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전에도 노인이나 시각장애인, 제3세계 사람들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디자인을 계속해 왔다. 김 교수는 “비명문대, 비수도권 출신으로 소수자(마이너리티) 경험을 많이 했다”며 “자연히 차별 없는 사회를 공학적으로 구현하는 데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최근에는 아프리카의 식수 부족과 전기 부족을 동시에 해결할 제품을 다른 연구팀과 공동 개발하고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