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5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에 김종준 연구원·정광량 대표

통합검색

'5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에 김종준 연구원·정광량 대표

2019.05.06 12:00
김종준 현대중공업 책임연구원(왼쪽)과 정광량 동양구조안전기술 대표이사가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5월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김종준 현대중공업 책임연구원(왼쪽)과 정광량 동양구조안전기술 대표이사가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5월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김종준 현대중공업 책임연구원과 정광량 동양구조안전기술 대표이사가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5월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극저온 액화 천연가스 운반선용 탱크 제작 자동화 시스템을 개발한 김 책임연구원과 초고층 건축설계 핵심 기술을 개발해 국산화한 정 대표를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019년 5월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김 책임연구원은 극저온 액화 천연가스 운반선용 초대형 알루미늄 재질의 구형 탱크를 자동으로 제작하는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상용화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조선업 분야는 용접이나 절단, 가공 같은 자동화가 어려운 기술이 많아 자동화 시스템을 유럽이나 일본으로부터 수입하는 경우가 많았다. 김 책임연구원은 3차원 곡면상에서 용접과 가공을 할 수 있는 자동화 시스템을 국내 기술로만 설계해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

 

김 책임연구원은 “조선 분야 자동화 장비 개발의 성과물을 더 발전시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이 계속 나올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기둥 없이 대공간 건축물을 만들 때 쓰는 평면형태의 작은 조각이 모인 구조인 ‘레티스 쉘 구조’ 구조설계기술을 국산화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대공간 건축물은 지붕을 설계할 때 바람이나 진동의 영향을 많이 받아 변형이 일어나지 않는 형태를 설계하는 것이 어렵다. 레티스 쉘 구조는 이를 잘 버티는 핵심 기술인데 국산화가 되지 않았었다. 정 대표는 접합부를 분석해 형상을 결정하고, 현장 검증을 통해 독자적인 국산화에 성공했다. 이 기술은 2017년 완공된 인천국제공항 3단계 제2여객터미널에 적용됐다.

 

정 대표는 “국내외 대형 건축물의 구조설계를 수행하면서 노하우를 더욱 발전시켜 국내 최고의 구조엔지니어링 회사로서 신진 엔지니어를 키우고 국가 건설기술 발전에 이바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상은 산업현장의 기술 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하기 위한 상이다. 매월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를 1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 원을 각각 수여한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