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프로포폴 등 마약류 오남용…빅데이터로 잡았다

통합검색

프로포폴 등 마약류 오남용…빅데이터로 잡았다

2019.05.08 11:11
식약처-대검-경찰청-심평원, 빅데이터 활용해 마약류 의약품 오남용 의심되는 52곳 찾았다. 위키미디아 제공
식약처-대검-경찰청-심평원, 빅데이터 활용해 마약류 의약품 오남용 의심되는 52곳 찾았다. 위키미디아 제공

정부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전국의 병·의원 가운데 프로포폴 등 마약류 성분이 있는 의약품을 취급하는 과정에서 위반 사실이 있는 27개 병·의원을 적발했다. 빅데이터를 이용해 마약류 관련 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의심되는 대상을 선정한 것은 처음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달 15~19일 대검찰청과 경찰청,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함께 프로포폴 등 의료용 마약류를 취급하는 병원과 의원에 대해 기획합동감시를 실시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이전에는 마약류의약품 품목과 수량을 기록한 것에 의존해 법률 위반 대상을 선정해야 해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기획합동감시는 지난해 5월부터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수집한 제품정보, 조제정보, 투약정보 등 빅데이터를 활용했다. 이를 통해 전국 3만6000개 병·의원 중에서 마약류 관련 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추정되는 52곳을 추렸다. 

 

실제 이들 병·의원 52곳을 조사한 결과 27곳에서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 처방전에 따르지 않은 마약류 투약(4건)과 사실과 다른 마약류 취급(4건), 보고한 재고량과 실제의 차이 발생(2건), 마약류 저장시설 관리기준 위반(9건) 등이다. 

 

식약처는 이에 따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4곳은 담당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하는 한편 과다투약이 의심되는 병원과 의원 23곳은 검찰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들 중 10곳은 행정처분을 함께 내리기로 했다.

 

식약처는 또 이번 조사에서 처방전을 위조한 것으로 의심되는 환자 1명과 사망자 명의를 도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환자 4명, 같은 날 여러 병원이나 의원을 방문해 프로포폴 등을 투약한 환자 44명을 함께 적발하고 이들에 대해 검찰과 경찰에 수사를 의뢰헀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마약류 의약품 취급에 대해 빅데이터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의 분석 기법을 지속해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