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스마트폰에 AI가 '쏙', 검색결과는 AR로 본다

통합검색

스마트폰에 AI가 '쏙', 검색결과는 AR로 본다

2019.05.08 15:14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현지시각으로 7일 미국 캘리포나이주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I/O 2019′에서 구글이 개발 중인 신기술을 대거 공개했다. 구글 제공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현지시각으로 7일 미국 캘리포나이주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I/O 2019'에서 구글이 개발 중인 신기술을 대거 공개했다. 구글 제공

구글이 해마다 신기술을 선보이는 ‘구글 I/O 2019’가 현지시각으로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서 개막했다. 구글은 가장 중요한 기술을 공개하는 기조연설을 통해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최대 10배 빨라진 비서 기능, 검색을 통해 물건을 실사처럼 보는 증강현실(AR)과 같은 신기술을 공개했다. 기술 발전의 혜택에서 소외된 장애인의 접근성을 강화하는 기술들도 다수 공개했다.

 

구글은 이날  AI 기술 혁신을 통해 모든 스마트 기기에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온디바이스' 방식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딥러닝 기술이 발전하면서 클라우드에서 100기가바이트(GB)를 차지하던 AI가 스마트폰에 들어갈 정도인 0.5GB까지 용량이 줄었다"며 “굳이 클라우드를 거칠 필요 없이 모바일 기기에서 어시스턴트를 돌아가게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구글은 AI 신경망 기술 중 하나인 순환신경망(RNN)을 활용해 몸집을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RNN은 과거의 데이터를 기억해 새 데이터를 처리할 때 활용한다. 사람이 이전에 나온 단어로 새 단어를 추측하는 것처럼 순차적인 데이터에서 정보를 파악해 낸다. 음성을 파악하거나 문장 성분을 파악할 때 주로 쓰인다.

 

AI 용량이 줄면 프로그램을 불러들이는 시간이 절약돼 대기 시간이 거의 없어진다. 클라우드에 온라인으로 연결하지 않고서도 오프라인 상태에서 독자적으로 AI를 사용할 수 있다. 구글은 이날 빨라진 구글 어시스턴트로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첨부할 그림을 찾는 등의 기능을 행사장에서 선보였다. 구글은 다만 도입 시기를 밝히지는 않았다. 구글은 자사의 픽셀폰에 연말께 도입할 계획이라고는 했지만 다른 안드로이드 기기에 언제 적용할지는 밝히지 않았다.

 

아파르나 첸나프라가다 구글 부사장은 구글 검색에서 AR 기능을 통해 상어를 직접 보는 기술을 시연했다. 유튜브 캡처
아파르나 첸나프라가다 구글 부사장은 구글 검색에서 AR 기능을 통해 상어를 직접 보는 기술을 시연했다. 유튜브 캡처

검색 서비스에 AR 기술이 본격적으로 도입된다. 구글에서 검색한 내용을 입체(3D) 모델로 구현해 AR 이미지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아파르나 첸나프라가다 구글 부사장은 이날 행사장에서 구글 검색에서 AR 기능을 활용하는 것을 직접 시연했다. 구글 검색에서 상어를 검색했더니 실제 크기의 상어가 무대 위에 떠다니는 것처럼 화면에 연출됐다. 이날 구글은 운동화를 AR로 이용자의 방에 가져오는 장면도 선보였다.

 

첸나프라가다 부사장은 “컴퓨터 비전과 AR 기술의 발전으로 스마트폰은 사용자가 주변 세상을 이해하는 것을 도울 것”이라며 “AR을 통해 신발이 다른 옷과 어울리는지 미리 살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씨넷 등 미국 IT 매체들은 AR 기능은 올해 말부터 구글 검색에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장애로 기술적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도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하는 접근성도 한층 강화된다. 구글은 이날 ‘유포니아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루게릭병으로 불리는 근위축성측색경화증(ALS)이나 다발성경화증으로 발성이 잘 이뤄지지 않는 언어장애를 가진 사람도 음성인식기능을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젝트다. 비영리조직 ALS 레지던스 이니셔티브와 함께 ALS 환자들의 목소리를 녹음해 학습시켜 AI가 말을 인식해 문자화할 수 있도록 돕는다.

 

라이브 캡션 기능도 공개됐다. 동영상이나 팟캐스트 등에서 나오는 음성을 바로 자막으로 처리해주는 기능이다. 통화 속 음성도 자막으로 처리할 수 있어 청각 장애인도 전화통화가 가능해진다. 눈빛이나 기침 소리로 의사표현을 할 수 밖에 없는 이들에게도 이 같은 기술이 적용된다. 기침소리나 눈빛의 형태 혹은 길이를 정밀히 분석해 문자로 표현해 주는 것이다.

 

장애인을 위한 기술 개발은 누구나 기술을 쉽게 쓸 수 있는 기술 개발로 이어진다는 게 접근성 기술을 연구하는 이유다. 피차이 CEO는 “장애인이 새로운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AI 연구는 우리의 사명을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궁극적으로는 새로운 제품이 우리 모두에게 더 잘 작동하는 제품이 되는 결과를 낳을 것이며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구글을 구축하는 것의 완벽한 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 I/O 2019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wm2v6IpKXI4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