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과기한림원, 석학과 청소년 멘토링 프로그램 개시

통합검색

과기한림원, 석학과 청소년 멘토링 프로그램 개시

2019.05.10 11:11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제공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제공

과학기술 석학들과 주목받는 젊은 과학자들이 과학에 흥미를 가진 청소년들의 멘토가 된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1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소재 한림원회관 대강당에서 ‘2019년도 청소년과학영재사사 오리엔테이션’을 개최하고 올해 멘토링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올해 멘토에는 이성환 고려대 교수와 서유헌 가천대 석좌교수, 유욱준 KAIST 명예교수를 비롯해 인공지능(AI)·뇌·생명과학 등 다양한 분야 16명의 석학들이 멘토로 나선다. 주영석 KAIST 교수, 정가영 성균관대 교수, 이태우 서울대 교수 등 한국차세대과학기술한림원(Y-KAST)의 젊은 과학자 14명도 멘토로 참여한다. 

 

멘티는 소속 학교장의 추천을 받아 30명이 최종 선발됐다. 올해는 지역 안배와 일반 고등학교 학생들의 참여율을 고려해 수도권(14명, 44%)보다 지방(16명, 56%) 학생들을, 과학·영재고(9명, 30%)보다 일반고(21명, 70%) 학생을 우선 선발했다. 다문화 가정, 저소득층, 도서산간지역 학교 학생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멘티에 선정된 학생들은 이날 오리엔테이션에서 멘토와의 만남을 시작으로 5개월 동안 활동계획서에 따라 멘토링을 받는다. 프로그램은 한림원 회원 연구실 탐방, 한림u-멘토링, 한림미래과학캠프 등으로 구성된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청소년과학영재사사 프로그램은 지난 2008년부터 시작됐다. 과학기술 분야에 흥미를 가진 고등학교 1·2학년 영재들과 한림원 석학들의 교류를 통해 학생들이 보다 자발적으로 과학기술 탐구능력을 함양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기획됐다.

 

한민구 한림원 원장은 “청소년과학영재사사 프로그램은 학생들이 자기 주도의 프로젝트 기반 과학 학습을 진행할 수 있도록 석학들이 돕는 것이 핵심”이라며 “멘토로 참여하는 연구자들은 미래 인재상에 대해 고민할 수 있고 참여 학생들도 학교교육에서 배우지 못했던 것을 얻을 수 있어 매우 좋은 효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