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이개호 농식품 장관 "스마트팜, 2년이면 선진국 기술 수준 도달"

통합검색

이개호 농식품 장관 "스마트팜, 2년이면 선진국 기술 수준 도달"

2019.05.15 13:18

연합뉴스 인터뷰…"생산 체계 대형화돼야 하지만 주체는 농민"

대북 식량지원 문제엔 "통일부 입장 제시돼야…상황 점검하는 정도"

 

인사말하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3일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부-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 협력연락사무소 한국사무소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5.13 ryousanta@yna.co.kr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정부가 야심 차게 미래 먹거리로 추진하는 스마트팜 농업이 앞으로 2년 후에는 선진국 기술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장관은 지난 13일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지금은 선진국과 4년 정도 기술 격차가 있지만 2년이면 극복된다"며 "스마트팜은 데이터 집약적인 산업으로, 그 기술은 빅데이터를 확보했느냐 유무에 달렸다. 아직 빅데이터 확보 역량이 외국보다 뒤진다"고 말했다.

 

이어 "다량의 데이터를 단기에 집적해서 처리할 수 있도록 '멀티 테스트'를 하고 있다"며 "아직 완벽한 데이터를 확보하지는 못했지만, 앞으로는 나아질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스마트팜이란 정보통신기술(ICT)을 농업에 접목해 원격·자동으로 작물과 가축의 생육환경을 관리하는 농장을 가리킨다.

 

정부는 스마트 농업을 개방화와 고령화로 '이중고'를 겪는 우리 농업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주목하고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 현대화 온실의 경우 전체 면적의 약 10%인 4천900㏊, 축사는 전체의 약 5.8%인 1천400호가 스마트팜을 도입했다. 2022년까지 온실의 70%, 전업농 축사의 25%를 스마트화하는 것이 목표다.

스마트팜 패키지 테스트베드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제공

이를 위해 현장 맞춤형 스마트팜 기술 개발에 나서고,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중심으로 농업 현장에서 도입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이어 시설원예뿐만이 아니라 노지·축산 등 농업의 전 분야로 스마트 모델을 적용할 방침이다

 

이 장관은 "스마트팜은 사람의 손을 필요로 하지 않아 사람은 세팅에 따라 확인만 하면 된다"며 "자율주행차 같은 '자율주행농장'으로 보면 좋다. 햇빛이 필요하면 저절로 문을 여는 등 농장이 작황이나 상황에 따라 스스로 대응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스마트팜으로 우리 농업이 전반적으로 바뀐다고 가정했을 때 대형 자본이 필요하고, 그런 측면에서 생산 체계가 대형화돼야 한다"면서도 "스마트팜의 주체는 농민이라는 게 정부의 일관된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농민단체 일부가 농사의 주인이 농민에서 자본가로 바뀐다고 (대형화에) 반대를 한다"며 "농민이 농촌을 지켜야 하는데 기업이 지키는 것은 문제가 있다. 철저한 경제적 논리의 농업이 시작되면 국민에게는 또 다른 부담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인사말하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3일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부-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 협력연락사무소 한국사무소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정부는 이 같은 딜레마의 해결 방안으로 청년 농업인 육성을 제시했다.

 

이 장관은 "자본이 들어올 수 있는 범위는 기술 개발과 테스트베드로, 실제 운영은 농민으로 한정하려 한다"며 "청년 농업인 육성과 스마트팜 육성이 함께 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 이유로 "젊은이가 정보통신기술에 쉽게 접근이 가능하기 때문에 농촌이 지속가능성을 유지하려면 청년이 들어와 새로운 조류를 불러일으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스마트팜이 도입되면 고된 농작업이 수월해지고, 생산성과 품질은 높아져 농업소득과 생활 수준이 획기적으로 높아지리라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스마트팜을 도입한 한 청년은 농사와 육아·여가를 병행할 수 있게 돼 단순 노동보다는 가공과 마케팅 등 고부가가치의 일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 장관은 "스마트팜의 경쟁력이 높아지면 기존 농민도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은 소형으로 운영하기 부담스럽지만, 데이터가 확보되면 적은 자본으로 중소형으로 바꿔 나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 장관은 최근 관심을 끄는 대북 식량 지원과 관련해서는 즉답 대신 원론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이 장관은 관련 질문에 "(대북) 식량 지원은 통일부의 입장과 명확한 방향이 제시돼야 한다"며 "지금은 상황을 점검하는 정도"라고 말을 아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