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서울대·KAIST·포스텍·중앙대 전파연구센터 신설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5월 15일 12:01 프린트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서울대와 KAIST, 포스텍, 중앙대에 전파 분야 연구자 양성을 위한 전파연구센터가 신설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서울대, KAIST, 포스텍, 중앙대 등 4개 전파연구센터를 지정하고 5월부터 연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전파연구센터는 전파 분야에서 우수한 역량을 갖춘 신진 연구자를 양성하기 위해 대학에 설치되는 연구소다. 센터 4곳은 과기정통부로부터 8년간 각각 39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는다.

 

올해는 전파응용시스템을 효율적으로 설계하기 위한 전파해석 소프트웨어(SW) 개발, 자율주행 센서와 실내 내비게이션 및 재난구조, 시설물 보안 등 차세대 서비스를 가능케 하는 지능형 레이다 기술개발을 주제로 전파연구센터가 선정됐다.

 

서울대 전파연구센터는 차세대 전파응용시스템의 성능분석과 설계를 위한 전파 및 시스템 통합 해석을 지원하는 시뮬레이션 SW를 개발한다. 이를 바탕으로 중소기업과 대학에서 새로운 전파응용 제품을 개발할 때 도움을 준다는 목표다.

 

KAIST 전파연구센터는 물체 인식이 가능한 영상 레이다와 통신 기능을 동시에 수행하는 융합시스템을 개발한다. 주변 기기와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인 센싱 정보 활용 통신 및 협동 레이다 등에 응용할 수 있다.

 

포스텍 전파연구센터는 군집드론을 레이다 송수신기로 활용해 고품질의 합성개구레이다(SAR)영상을 얻는 연구를 수행한다. SAR은 반사된 레이다 수신 신호를 이용해 관심 영역을 고해상도 이차원 영상 형태로 보여주는 레이다다. 사회간접자본이나 산림, 농작물을 모니터링하거나 재난감시에도 쓸 수 있다.

 

중앙대 전파연구센터는 기존 레이다 센서가 제공하지 않았던 기능을 연구한다. 전파가 특정 방향으로 형성되도록 하는 3차원 빔포밍, 여러 레이더 파형을 이용해 전파정보 정확도를 높이는 가변레이다 파형을 반도체 칩에 구현해 지능형 레이다를 개발한다는 목표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이번에 여는 전파연구센터를 통해 미래 핵심 전파기술에 대한 전문인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전파 활용 분야가 확장되는 추세에 발맞춰 다양한 전파운용 분야를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5월 15일 12:01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0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