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프랑스 우주산업 한 자리에

통합검색

한·프랑스 우주산업 한 자리에

2019.05.17 09:00
독일 브레멘에서 1~5일 개최된 국제우주대회(IAC)에서 유럽우주국장, 아리안그룹 회장, 아리안스페이스 부사장 등 유럽 발사체 분야의 리더들이 미래 발사체의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시장′에 맞춰 발사체 기업과 우주기구도 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 독일 브레멘=윤신영 기자
독일 브레멘에서 1~5일 개최된 국제우주대회(IAC)에서 유럽우주국장, 아리안그룹 회장, 아리안스페이스 부사장 등 유럽 발사체 분야의 리더들이 미래 발사체의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시장'에 맞춰 발사체 기업과 우주기구도 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 독일 브레멘=윤신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프랑스 고등교육연구혁신부, 주한프랑스대사관, 프랑스 국립우주연구원(CNES)와 함께 1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에서 ‘제3차 한-불 우주포럼’을 개최했다. 한불 우주포럼은 한국과 프랑스 사이의 우주 분야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2016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올해는 ‘포괄적 우주협력 저변 확대’를 주제로 양국 주무부처 장관 개회 연설과 전문가 패널 토론, 비즈니스 미팅 등이 진행된다.


세부세션은 총 5개다. ‘신우주시대의 공공전략’ 세션에서는 우주개발과 우주 안보의 최전선을 논의한다. ‘우주와 4차 산업혁명’ 세션에서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ICT)이 우주산업과 어떻게 접목되는지를 다룬다. ‘우주신산업’ 세션엣는 발사체와 위성 산업의 현황을 점검하며, ‘인류의 진보’ 세션에서는 탐사와 기후변화 등 인류가 직면한 문제를 우주개발을 통해 어떻게 극복할지 알아본다. 마지막으로 ‘교육협력’에서는 미래 우주산업과 학계를 이끌 인재를 양성하고 교류할 방안이 논의된다.

 

행사에는 한국항공우주산업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케이티샛,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 등 국내 기업과, 아리안스페이스, 에어벗, 사프란 등 글로벌 우주기업과 스타트업이 참여해 기업간 협력을 논의한다. 또 한국과 프랑스의 정부와 군, 산업계, 학계 우주 분야 전문가와 학생 120여 명이 참석해 양국의 박사급 인력 양성 및 교류 프로그램을 소개해 미래 네트워크 확대에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민간 기업들이 우주 개발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뉴스페이스’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고 있다”며, “ICT 강국 한국과 우주 강국 프랑스의 협력을 통해 양국의 우주 산업 생태계가 보다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