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국내 연구진, 피부치료제로 B형간염 치료 가능성 확인

통합검색

국내 연구진, 피부치료제로 B형간염 치료 가능성 확인

2019.05.17 17:01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광주과학기술원(GIST)와 차의과대학 공동 연구팀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피부치료제를 이용한 B형 간염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박성규 GIST 생명과학부 교수와 조유리 차의과대학 교수, 김윤준 서울대 교수 공동연구로 항진균제로 널리 사용됐던 ‘시클로피록스’가 B형 간염 바이러스 조립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17일 밝혔다. B형 간염 바이러스를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진균에 감염됐을 때 사용되는 시클로피록스는 2013년 면역결핍성바이러스 HIV를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도 보고된 바 있다. 

 

국내 B형 간염 바이러스 보균자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지만 30대 이상 보균율이 전체 인구의 4%를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래 방치하면 간암을 유발할 수도 있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나 예방이 필요하다. 항바이러스 약물인 ‘라미뷰딘’이나 내성 문제를 해결한 ‘테노포비르’ 등이 치료제로 활용되고 있지만 완치가 쉽지 않다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시클로피록스가 B형 간염 바이러스를 구성하는 단백질의 결합을 막고 B형 간염 바이러스 생성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시클로피록스가 B형 간염 바이러스 구조를 바꾸고 정상적인 B형 간염 바이러스를 파괴한 것이다. 

 

박성규 GIST 생명과학부 교수는 “후속 연구를 통해 B형 간염 바이러스 치료를 위한 새로운 전략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5월 16일자에 게재됐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