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교토大, 혼조 교수 지휘 암면역요법연구센터 세운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5월 19일 13:45 프린트하기

일본 교토대가 작년도 노벨생리의학상을 받은 혼조 다스쿠(本庶佑·77) 특별교수가 이끄는 '암면역요법연구센터'를 내년에 신설한다.

 

19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교토대는 암 면역 요법에 관한 연구에서 실용화까지를 담당할 일본 내 최초의 시설로 이 센터를 세우기로 했다.

교토대는 이를 위해 정부에 필요한 예산을 요구할 방침이다.

이 센터는 혼조 특별교수의 연구를 토대로 개발된 면역 항암제 '옵디보'(일본명 오프지보)의 효능을 높이는 연구 거점이 될 전망이다.

옵디보는 일부 환자에게는 잘 듣지만 그 비율이 20~3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센터는 수십명의 연구자를 모아 기초연구부터 신약개발에 필요한 임상시험까지 일관 방식으로 진행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출 예정이다.

연구센터는 옵디보로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는 환자를 사전에 확인하는 방법에 대한 연구도 계획하고 있다.

교토대는 일단 의학부의 기존 건물을 이용해 연구센터를 운용하고 5년 안에 전용 시설을 마련하기로 했다.

혼조 교토대 의과대 특별교수는 면역 요법에 의한 암 치료법을 발견한 공로로 제임스 앨리슨 미국 텍사스주립대 면역학과 교수와 함께 작년도 노벨생리의학상을 공동 수상했다.

혼조 교수는 오는 2050년까지는 면역요법을 이용해 대부분의 암을 정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작년도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인 혼조 다스쿠 교토대 특별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연합뉴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5월 19일 13:45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7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