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빛1호기’ 사용정지 원인조사 확대키로…원안위 “한수원, 법 위반 정황 포착”

통합검색

‘한빛1호기’ 사용정지 원인조사 확대키로…원안위 “한수원, 법 위반 정황 포착”

2019.05.20 12:11
전남 영광군 홍농읍 계마리에 위치한 한빛 원자력발전소. 연합뉴스
전남 영광군 홍농읍 계마리에 위치한 한빛 원자력발전소. 연합뉴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지난 10일 발생한 한빛1호기 수동정지 사건을 조사하던 중 ‘원자력안전법’ 위반 가능성을 포착하고 특별조사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원안위는 지난 16일 한빛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사건을 특별 점검하는 과정에서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안전조치 부족 및 원자력안전법 위반 정황이 확인돼 발전소를 사용정지시키고 특별사법경찰관을 투입해 특별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빛1호기 사용정지는 원안위가 한수원의 발전소 운영에 관한 안전조치가 부족하다고 인정한 경우 발전소 사용의 정지를 명령하는 원자력안전법 제27조에 의거한 것이다. 특별사법경찰관은 원자력안전법 위반 행위에 대해 수사 권한을 지닌 원안위 소속 공무원이다. 

 

앞서 10일 오전 10시 30분경 한수원은 한빛1호기 제어봉 제어능력 측정시험 중 원자로의 열출력이 사업자의 운영기술 지침서 제한치인 5%를 초과해 약 18%까지 급증하는 이상 상황이 발생해 같은 날 오후 10시 2분경 원자로를 수동정지했다. 

 

원안위는 한수원이 제어봉 제어능력 측정시험 과정에서 원자로 열출력이 제한치를 초과했음에도 원자로를 즉시 정지하지 않은 사실, 면허 비보유자가 제어봉을 조작한 정황이 확인되는 상황에서 원자로조종감독자 면허소지자의 지시·감독 소홀 등이 의심돼 원자력안전법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원안위는 이에 따라 특별사법경찰관을 투입한 특별조사 확대 실시 외에도 원자로 열출력 급증에 따른 핵연료의 안전성 재평가 등을 위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조사단을 7명에서 18명으로 늘려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안위는 현장에서 제어봉 및 핵연료의 등의 안전성 여부를 철저하게 확인한 뒤 원자력 관련 법령에 따라 제반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5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