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의료용 동위원소로 나노의약품 체내 면역 안정성 측정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5월 22일 13:47 프린트하기

시간에 따라 단백질막 코팅 나노의약품의 면역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비교했다. 적혈구 단백질막을 코팅한 경우엔 전신을 순환하며 목표를 찾지만, 코팅하지 않은 나노의약품은 간과 비장에 축적된다. 사진제공 한국원자력연구원
시간에 따라 단백질막 코팅 나노의약품의 면역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비교했다. 적혈구 단백질막을 코팅한 경우엔 전신을 순환하며 목표를 찾지만, 코팅하지 않은 나노의약품은 간과 비장에 축적된다. 사진제공 한국원자력연구원

나노 물질을 이용해 암세포를 찾아가 진단하거나 치료하는 ‘나노의약품’이 인체의 면역 작용을 피해 안전하게 작용하는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원격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박정훈 원자력연 방사선기기연구부 책임연구원팀이 의료용 동위원소인 지르코늄-89를 이용해 체내에 주입된 나노의약품을 영상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나노의약품이 인체의 면역력을 회피하는 능력을 평가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15일자에 발표됐다.

 

나노의약품은 마치 탄도미사일처럼 몸 속 목표지점을 향해 접근해 약물을 전달하는 기술이다. 암 진단과 치료에 적합하지만, 몸 속에서 외부 이물질을 공격하는 면역시스템 때문에 몸 속을 자유롭게 이동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를 막기 위해 환자의 적혈구에서 추출한 면역조절 단백질막을 나노의약품에 코팅해 면역력을 회피하는 방법이 널리 이용되는데, 연구팀은 이런 면역 회피의 효율성을 새로운 방법으로 확인했다.

 

박 책임연구원팀은 반감기가 3일이 넘어 길고, 현재도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 등에 널리 쓰여 안전성이 입증된 의료용 동위원소인 지르코늄-89를 ‘추적자’로 이용했다. 먼저 나노의약품에 지르코늄-89를 결합시켰다. 공 무더기에서 찾고자 하는 공에 형광색을 칠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그 뒤 일부 나노의약품에는 쥐에서 분리한 적혈구 면역조절 단백질막을 코팅하고, 나머지는 그대로 뒀다. 연구팀은 이렇게 완성한 지르코늄 함유 나노의약품을 다시 쥐에 주입하고 핵의학 영상장비를 이용해 체내 위치와 분포를 확인했다.

 

연구 결과 단백질막을 코통한 나노물질은 간을 통과해 암 조직에 도달한 뒤 쌓이고, 하루 뒤에는 체내 순환을 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단백질막을 코팅하지 않은 나노의약품은 간이나 비장에 쌓인 채 빠져나가지 않아 암 진단이나 치료 효과가 없었다. 

 

박 책임연구원은 “기존에는 실험 대상을 직접 해부하거나 투과력이 약해 확인이 어려운 형광물질을 사용해 면역력 확인이 어려웠는데 지르코늄-89 덕분에 확인이 쉬워졌다”며 “의료용 동위원소를 공급해 의료기관 및 기술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5월 22일 13:47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0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