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전세계가 금지한 '프레온가스' 중국이 몰래 생산하고 있었다

통합검색

전세계가 금지한 '프레온가스' 중국이 몰래 생산하고 있었다

2019.05.23 02:00
박선영 경북대 지구시스템과학부 교수 연구팀은 국제적으로 금지된 프레온가스가 중국에서 연간 7000t 이상 새롭게 배출되는 것을 밝혀냈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박선영 경북대 지구시스템과학부 교수 연구팀은 국제적으로 금지된 프레온가스가 중국에서 연간 7000t 이상 새롭게 배출되는 것을 밝혀냈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대표적인 오존층 파괴 물질로 전세계 조약에 의해 사용과 생산이 금지된 프레온가스(CFC-11)를 중국 동부에서 여전히 쓰고 있는 것이 한국과 일본의 관측소에서 관측한 결과로 밝혀졌다.

 

박선영 경북대 지구시스템과학부 교수 연구팀은 국제적으로 생산과 사용이 금지된 프레온가스가 중국 동부지역에서 연간 7000t 이상이 새롭게 배출되는 것을 밝혀냈다고 22일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발표했다.

 

프레온가스(CFC-11)는 기포를 만들어 플라스틱을 부풀게 하는 대표적인 발포제다. 건축물이나 냉장시설의 단열재를 만드는 등 다양한 용도로 쓰여 왔다. 하지만 유해 자외선을 차단하는 성층권 오존층의 파괴에 관여하는 물질로 밝혀지면서 1987년 몬트리올 의정서를 시작으로 선진국부터 감축 노력을 기울이며 1990년대 중반부터 대기 중 프레온가스 농도는 감소해 왔다. 2010년을 기점으로 중국을 포함한 모든 개발도상국에서도 사용과 생산이 전면 금지됐다. 이 조약은 유엔 역사상 전 세계의 승인을 받은 최초의 조약이다.

 

하지만 지난해 미국해양기상국(NOAA)이 전 지구 대기 중 프레온가스의 평균 농도 감소 속도가 2012년을 기점으로 둔화됐고, 생산이 주로 이뤄지는 북반구와 남반구 농도 차이가 다시 벌어지기 시작했다는 연구결과를 네이처에 발표하면서 학계에 충격을 줬다. 북반부 어딘가에서 연간 수천 t 이상의 프레온가스가 추가적으로 배출되고 있다는 것이다.

 

당시 연구에서는 동아시아가 유력한 배출 지역으로 지목됐지만 정확한 배출 증가량과 배출 지역은 밝혀내지 못했다. 유엔 환경국(UNEP)과 오존 발생을 감독하는 오존사무국 및 전 세계 과학자들은 이를 심각하게 보고 미지의 배출지역과 배출량을 밝히는 연구를 진행해 왔다.

 

지구 온난화 및 오존층 파괴에 관여하는 화학성분을 관측하는 지상 관측 네트워크 ′AGAGE′와 미국해양기상국(NOAA) 관측에 따르면 전지구적 프레온가스 배출은 2012년을 기점으로 다시 증가하고 있다.(그래프 상단) 연구팀은 다양한 대기 모델 분석을 통해 중국 동부 지역이 중국 통계(검은색 실선)와 달리 프레온가스 배출량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그래프 하단) 한국연구재단 제공
지구 온난화 및 오존층 파괴에 관여하는 화학성분을 관측하는 지상 관측 네트워크 'AGAGE'와 미국해양기상국(NOAA) 관측에 따르면 전지구적 프레온가스 배출은 2012년을 기점으로 다시 증가하고 있다.(그래프 상단) 연구팀은 다양한 대기 모델 분석을 통해 중국 동부 지역이 중국 통계(검은색 실선)와 달리 프레온가스 배출량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그래프 하단) 한국연구재단 제공

연구팀은 한국 제주도 고산 경북대 온실기체 관측센터와 일본 국립환경연구소 하테루마 섬 관측소에서 관측된 2008년부터 2017년까지의 대기 중 프레온가스 농도 관측 자료를 분석했다. 이를 입자확산 모형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이 지역의 프레온가스 배출 증가를 설명할 수 있는 지역은 중국 동부 9개 성과 한반도, 일본 서부 지역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한반도와 일본 서부 지역에서는 이 기간 프레온가스 배출 증가가 보이지 않았다.

 

반면 2013년부터 중국 산둥성과 허베이성 등 중국 동부지역에서 연간 7000t 이상 추가 배출이 일어났음이 확인됐다. 연간 7000t은 전 지구에서 예측된 프레온가스 배출 증가량의 40~60% 규모다. 중국 통계가 이를 감추고 있음도 확인됐다. 2012년까지의 배출량은 중국 국가 통계값과 일치했지만 2013년 이후 배출량은 이전 기간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한데다 국가 통계치와 심각한 차이를 보였다.

 

프레온가스는 사용이 금지됐지만 아직도 전세계적으로 배출되고는 있다. 2010년 이전에 프레온가스를 쓴 건축물이나 냉장시설의 폼 단열재에서 가스가 지속적으로 배출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배출량은 새로운 생산으로 인해 발생하는 배출량에 비해서는 그 양이 적다. 결론적으로 이번에 발견된 중국 동부의 프레온가스 배출은 유엔 오존사무국에 보고되지 않은 새로운 생산과 사용에 의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추정했다.

 

박 교수는 “프레온가스의 대기 중 배출은 생산과정 뿐 아니라 단열재에 들어가는 과정에서도 많이 나타나므로 프레온가스 배출지가 생산지와 일치한다고 단정지을 순 없다”면서도 “관측된 배출량 증가는 실제 생산된 전체 프레온가스 양의 일부일 가능성이 크고, 프레온가스가 쓰인 새로운 단열재들에서 지속적인 추가 배출이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2008~2012년(위)과 2014~2017년(가운데) 기간 프레온가스의 지역별 평균 배출량의 분포를 나타냈다. 두 기간 사이의 배출량 변화(아래)를 보면 중국 동부지역이 배출량이 늘어난(빨간색)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2008~2012년(위)과 2014~2017년(가운데) 기간 프레온가스의 지역별 평균 배출량의 분포를 나타냈다. 두 기간 사이의 배출량 변화(아래)를 보면 중국 동부지역이 배출량이 늘어난(빨간색)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