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안전성평가硏, 미세먼지 인체유해성 포럼 27일 개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5월 24일 14:50 프린트하기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정부출연연구기관이 주도하는 인체 유해성 연구 포럼이 27일 대전 한국화학연구원에서 개최된다. 


안전성평가연구소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한의학연구원, 한국식품연구원은 27일 오전 10시 화학연 디딤돌플라자 강당에서 ‘미세먼지 인체유해성 이니셔티브 포럼’을 개최한다.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한 각 기관의 최신 연구 기술을 공유하고 융합연구를 통한 과학적 대응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은 크게 4개 주제로 진행된다. 이규홍 안전성평가연구소 호흡기질환제품 유효성평가연구단장은 ‘미세먼지의 인체피해 극복을 위한 흡입독성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박영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센터장은 ‘(초)미세먼지에 의한 다중장기손상 대응 기술 개발’을 소개한다. 박 센터장은 미세먼지에 의해 생길 수 있는 인체 손상을 연구해 정확한 기전과 극복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김찬식 한국한의학연구원 임상의학부 연구원은 ‘미세먼지성 두경부질환 한의 치료 기술’을 발표한다. 김 연구원은 “미세먼지는 두경부(피부, 눈, 코 등) 부위와 호흡기계뿐만 아니라 심혈관계, 뇌 신경계 등 우리 몸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협적인 존재”라며 “미세먼지가 심해질 경우 삶의 질 저하, 경제활동 마비는 물론 생명까지 위협 받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희순 한국식품연구원 천연물대사연구단 연구원은 ‘미세먼지 대응 호흡기 건강기능성소재 연구’를 주제로 발표할 계획이다. 신 연구원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은 국민건강증진 및 사회문제해결이라는 연구원 역할 및 책임(R&R)과도 직결되는 주제”라며 “미세먼지 노출 대응 기능성 식품 소재 개발 연구를 통해 국민 체감형 미세먼지 대응책 구축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포럼을 주최한 이 단장은 “이번 포럼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방안 모색은 물론 각 기관의 연구기술 교류를 통해 상호 발전적인 연구협력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기회”라며 “실질적인 미세먼지 해결 기술로 성장시키는 것을 목표로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5월 24일 14:5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8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