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스페이스X 우주인터넷 첫발…스타링크 위성 60기 실은 로켓 발사

통합검색

스페이스X 우주인터넷 첫발…스타링크 위성 60기 실은 로켓 발사

2019.05.25 08:17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미국 민간 우주탐사업체 스페이스X가 23일(현지시간) 우주 인터넷망을 구성할 스타링크 위성 60기를 탑재한 팰컨9 로켓을 발사했다. 원본보기 스타링크 위성 실은 팰컨9 로켓 발사 장면.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미국 민간 우주탐사업체 스페이스X가 23일(현지시간) 우주 인터넷망을 구성할 스타링크 위성 60기를 탑재한 팰컨9 로켓을 발사했다. 원본보기 스타링크 위성 실은 팰컨9 로켓 발사 장면. AFP/연합뉴스


 스페이스X 홈페이지는 유튜브를 통해 팰컨9 로켓 발사 장면을 실시간으로 전했다. 팰컨9 로켓은 미 동부시간으로 이날 밤 10시 30분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발사됐다.

 

밝은 오렌지색 화염을 내뿜고 발사되는 장면은 스페이스X가 그동안 수십 차례 성공한 팰컨 로켓 발사 장면과 그다지 다르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에는 우주 인터넷 구상을 실현할 통신위성 60기가 탑재됐다는 점에서 비상한 관심을 끌었다.

 

스페이스X는 애초 지난 15일 로켓을 발사할 예정이었으나 강풍과 기상상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기기 점검 등을 이유로 두 차례 연기했다.

 

스페이스X는 이날 팰컨9 로켓 발사에 대해 성패 여부를 판단할 평가를 아직 내놓지 않고 있다. 스페이스X는 우주 인터넷 구상을 통해 총 1만여 개의 저궤도 위성을 띄워 지구촌의 인터넷 사각지대를 빠짐없이 커버하겠다는 프로젝트를 내놓았다. 우주 인터넷 시장은 연간 300억 달러의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는 향후 화성 탐사에 이용될 미래형 로켓 개발에 투자할 계획이다.

 

스페이스X는 위성이 약 800개가 되면 인터넷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재 우주 인터넷 시장은 원웹(OneWeb)과 스타링크가 이미 뛰어든 상태이며 아마존도 '프로젝트 카이퍼'라는 이름으로 준비를 하고 있다. 스페이스X는 미국 정부로부터 다양한 궤도에 총 1만2천 개의 위성을 발사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아놓은 상태다.

 

스타링크에 활용되는 저궤도 위성은 227㎏으로 2단 로켓을 통해 440㎞ 상공에서 배치되면 자체 추진력으로 550㎞ 궤도에 자리를 잡게 된다. 이는 국제우주정거장(ISS)보다 약간 더 높은 궤도지만 최대 3만6천㎞까지 올라가는 다른 위성과 비교하면 상당히 낮은 편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