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생리 불규칙하면 치아통증 1.3배↑…"치과·산부인과 병행 치료"

통합검색

생리 불규칙하면 치아통증 1.3배↑…"치과·산부인과 병행 치료"

2019.05.26 09:44

 

 

치과 미러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생리 주기가 불규칙한 여성은 음식을 씹을 때 불편감을 느끼거나 치아 통증이 있을 위험이 높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성모병원 치과병원 치주과 박준범 교수와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송인석 교수,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한경도 박사 연구팀은 생리불순이 있으면 치아 통증과 씹을 때 불편감이 각각 1.3배 증가한다고 26일 밝혔다.

생리불순은 무월경이거나 생리주기가 35일 이상 지속하는 경우, 1년에 4회에서 9회 이내 생리주기가 있는 경우 등이다.

연구팀은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KNHANES)에 참여한 19세 이상 폐경 전 여성 4천595명을 대상으로 생리주기의 규칙적인 정도와 치아 통증, 저작불편감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생리불순이 있는 여성은 14.3%(655명)였다. 생리불순이 있는 여성은 생리주기가 규칙적인 여성보다 체질량 지수, 흡연율, 백혈구 수치, 대사증후군 등이 더 높았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을 생리주기가 규칙적인 그룹, 생리불순이 3개월에 한 번인 그룹, 생리불순이 3개월 이상 지속하는 그룹으로 나누고 각각 치아 통증과 저작불편감을 조사했다.

그 결과 치아 통증은 정상 생리주기 그룹 30%, 3개월에 한 번 생리불순 그룹 35.1%, 3개월 이상 생리불순 그룹 36.7%로 나타났다. 저작불편감은 각각 13.8%, 16.1%, 25.4%였다.

또 나이, 체질량 지수, 흡연, 음주, 칫솔질 빈도 등의 변수를 보정해 비교한 결과 생리불순 여성은 치아 통증 위험률이 1.3배, 저작 불편 위험률이 1.33배로 나타났다.

박 교수는 "생리불순이 지속하면 염증반응을 심화시키는 인자가 증가한다"며 "치아 통증의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산부인과 치료를 병행할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이어 "질기거나 딱딱한 음식은 피하고, 너무 뜨겁거나 찬 것도 치아 건강에 유해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무엇보다도 증상 개선과 치료를 위해 최대한 빨리 치과에 내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Journal of Clinical Medicine) 4월호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