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국 5G 경험 공유하는 아태지역 최고경영자 회의 개최

통합검색

한국 5G 경험 공유하는 아태지역 최고경영자 회의 개최

2019.05.28 09: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중구 중앙우체국에서 스마트폰 기반으로 세계 최초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를 성공한 국내 정책 경험을 아태지역 주요국가와 공유하기 위해 ‘아태지역 5G 최고경영자 회의’를 연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5G 이동통신의 상용화를 준비 중인 8개국의 정부관계자, 이동통신사업자 등이 참석한다. 5G 상용화 전략과 가상현실, 증강현실 등 5G용 콘텐츠,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등 5G 융합서비스의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첫날인 28일 과기정통부는 5G 상용화 정책, ‘5G+전략’ 등 전, 후방 산업 활성화 방안, 5G 서비스를 위한 자원(네트워크, 주파수 등) 확보 방안, 통신구 등 필수설비 공동활용과 같은 제도개선 등 관련 정책을 적극 알리며 '5G 선도국가'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국내 5G 상용서비스 현황을 소개하고, ‘초연결’의 특성을 지닌 5G 시대의 보안문제, 그리고 5G로 인해 변화하는 경제적, 사회적 모습 등에 대해서도 토론할 예정이다.
 
이튿날에는 확장현실(XR)과 게임 같은 B2C 서비스와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같은 B2B 서비스 등 5G 기반 다양한 융합서비스들의 비즈니스 모델, 지속가능한 5G 생태계 구축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만찬을 통해 국내 이동통신사와 장비 제조사, 중소기업과 해외 기업들 간의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5G 서비스 및 장비의 새로운 판로 개척 등 해외 진출 확대도 기대된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환영사 및 ‘5G+전략’을 소개하는 기조연설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로서 5G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국의 경제성장 과정에서 많은 국가들이 도움을 줬던 것처럼, 5G 상용화에 있어 국내의 경험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