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동물대체시험법 확대해야”

통합검색

“동물대체시험법 확대해야”

2019.05.28 15:47
 

과학연구 분야에서 동물실험을 줄일 '대체시험법' 연구를 확대할 수 있도록 법안 마련을 촉구하는 국회 토론회가 30일 열린다.

 

국제 동물보호단체인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SI)'과 동물권연구변호사단체 '피엔알'은 남인순, 박경미, 박완주, 이상민, 위성곤 국회의원과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이 30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동물생명윤리를 반영한 4차 산업혁명을 위한 법안 토론회’를 주최한다고 28일 밝혔다.


HSI는 "현재 국내 동물대체시험 분야 전담 기관은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산하 동물대체시험법검증센터(KoCVAM)가 유일한 상황"이라며 "하지만 동물실험이 필요한 주요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교육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보건복지부 등 여러 부처에서 이뤄지고 있다. 동물대체시험 연구도 각 부처에서 일부 지원하고 있지만, 부처간 정보 교류가 부족하고 연구 기술 동향을 소통하는 플랫폼이 없어 예산 지원이나 연구 촉진에 한계가 많다"며 토론회를 진행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이날 토론에는 김태성 KoCVAM 연구관과 워렌 케이시 미국 국립환경보건과학연구소 대체독성시험방법평가센터장, 허동은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바이오엔지니어링과 교수, 트로이 사이들 HIS 이사가 참여한다. 미국의 '동물대체시험법 검증을 위해 설립된 범부처협동위원회(ICCVAM)' 활동을 소개하고, 기관의 세포를 배양해 시험하는 '장기칩' 등 대안기술의 현주소를 논의할 예정이다.


서보라미 HSI 정책국장은 “국내 대부분의 부처들이 동물실험이 관련 된 연구개발(R&D)을 지원하고 있는 만큼 동물실험은 특정 부처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매년 실험동물 사용 수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책임감 있고 과학적이며 사람에 대한 효과를 더 정확히 예측할 수 있는 대안 실험법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서국화 피엔알 공동대표는 “현행 법률은 대체시험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에 역부족”이라며 “범부처가 함께 협력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해 동물대체시험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