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日 연구팀, 줄기세포로 간염상태 '미니 간' 재현

통합검색

日 연구팀, 줄기세포로 간염상태 '미니 간' 재현

2019.05.31 15:58

유도만능줄기세포(iPS)로 간염 상태의 '초소형'(미니) 간을 일본 연구팀이 만들었다.

 

 

 

 

31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쿄의과치과대의 다케베 다카노리(武部貴則) 교수팀은 iPS를 활용해 간염에 걸린 직경 0.2㎜ 크기의 '미니 간'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iPS로 장기를 만들어 질병을 재현한 것은 첫 사례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간에 지방이 쌓여 염증을 일으키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상태를 iPS로 만든 간에 재현했다.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이어질 수 있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에게도 발병한다.

 

 

대부분의 경우는 발병 원인이 규명되지 않고, 효과적인 치료법도 없는 상태다.

 

 


연합뉴스 제공
 
인체 내부 모습.  게티이미지뱅크, 

 

 

 

 

연구팀이 이번에 만든 미니 간에 지방산을 첨가하자 지방이 쌓이고 간경변에 걸린 것처럼 굳어졌다고 한다.

 

 

 

 

또 모종의 화합물을 첨가하자 지방 축적이 억제되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체내에 가까운 상태로 병에 걸린 장기를 외부에서 관찰할 수 있게 돼 질병 구조를 밝혀내고 치료약을 찾는 데 유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케베 교수는 "iPS로 미니 장기를 만들면 어려운 질병도 재현할 수 있다"며 장래에는 폐나 대장 등 다른 인체기관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