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GPS 정확도 높여라"…세계 항공전문가 서울서 머리 맞댄다

통합검색

"GPS 정확도 높여라"…세계 항공전문가 서울서 머리 맞댄다

2019.06.03 21:39

국토부·ICAO 위성항법 워크숍…한국형 정밀 위치정보시스템' 소개

 


세계 우주산업·인공위성(PG)

 
연합뉴스 제공

 

 

 

 

국토교통부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함께 3일부터 사흘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ICAO 아태지역 위성항법(GBAS/SBAS) 워크숍'을 연다.

 

 

이번 워크숍에는 ICAO 회원국 17개국 및 제작사, 연구기관 8개 등의 위성항법 전문가 100여명이 참석해 위성항법 인증, 비행절차 및 안전평가 등 사례를 공유하고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한국은 '한국형 정밀 GPS 위치보정시스템'(KASS) 개발·구축 현황과 국내 인증규정 등 5개 주제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GBAS/SBAS는 우주 궤도를 도는 인공위성에서 송출하는 GPS 신호가 지상으로 내려오면서 발생하는 오차를 보정해 사용자에게 정확한 위치를 제공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세계적으로 항공기 운항방식은 지상 항행시설에 의존하던 것에서 GPS 위성기술을 이용한 항법 체계로 변화하고 있으나, 현 GPS는 위치 오차(17∼37m)가 커서 항공분야에서는 활용이 제한적이었다.

 

 

이에 ICAO는 GPS 신호의 정확도와 신뢰성을 높이려 위치 오차를 3m 이내로 개선하는 정밀위성항법시스템(SBAS)을 국제표준으로 정하고 2025년까지 전 세계 운영을 목표로 권고했다.

 

 

SBAS가 활용되면 항공기가 정밀접근과 유사하게 비행할 수 있어 안전도가 개선된다. 최적 항로를 제공해 수용량 증대와 연료·탄소배출 감소에도 기여할 수 있다.

 

 

한국도 미국, 유럽, 일본 등에 이어 2014년부터 KASS 개발·구축에 나섰다. 2020년 하반기 공개 시범서비스 시작, 2022년 하반기 항공용 서비스 확대를 위해 개발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는 보정된 GPS 신호를 전역에 송신하는 정지궤도위성 1기 임차계약을 마치고 시스템 제작·구축 단계에 진입했으며 KASS 운영 전담조직인 '항공위성항법운영센터' 설립도 준비 중이다.

 

 

아울러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 유럽위성항법청(GSA) 등과 실행계획 체결, 전문가 파견, 공동세미나 개최 등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김용석 국토부 공항항행정책관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미국, 유럽, 인도 등 이미 독자적인 정밀위성항법시스템을 개발해 운영 중인 국가의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고, 한국의 KASS를 홍보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주 인터넷' 위성 싣고 발사되는 스페이스X 로켓
 
연합뉴스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