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원전비리 감시" 4대 원자력안전 옴부즈만에 소병철 석좌교수

통합검색

"원전비리 감시" 4대 원자력안전 옴부즈만에 소병철 석좌교수

2019.06.03 12:39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소병철 법무연수원 석좌교수를 제4대 원자력안전 옴부즈만으로 위촉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소병철 법무연수원 석좌교수를 제4대 원자력안전 옴부즈만으로 위촉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소병철 법무연수원 석좌교수를 제4대 ‘원자력안전 옴부즈만’으로 위촉했다고 3일 밝혔다. 임기는 2년으로 1회 연임할 수 있다.

 

소 석좌교수는 대구고검장과 법무연수원장을 지냈다. 이후 농협대와 순천대, 법무연수원 등에서 윤리준법경영과 신뢰받는 법 집행, 공직자 청렴에 관한 강의활동을 해왔다. 옴부즈만으로 위촉되면서 원자력 산업계 비리와 부조리를 방지하는 감시자 역할을 맡게 됐다.

 

원자력안전 옴부즈만 제도는 2013년 신고리 1~4호기와 신월성 1, 2호기 원전에 들어간 부품 시험성적서가 위조된 사건을 계기로 2013년 시행됐다. 원자력 산업계 비리의 내부와 외부 제보 채널을 강화하고 제보 내용에 대한 조사를 수행하는 역할을 한다. 지난 6년간 총 115건의 제보가 접수됐다.

 

원안위는 “(옴부즈만은) 원자력안전 특별사법경찰관(특사경)과 함께 원자력 및 방사선으로부터 국민안전을 확보하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원안위 특사경은 원자력안전법 위반 수사와 원자력안전 저해 행위에 대한 정보수집 활동을 한다. 최근 불거진 한빛원전 1호기 수동정지 사건에도 특사경이 투입돼 조사를 진행중이다.

 

원안위는 제보자의 익명성을 보장하고 신분 보호를 철저히 해 제보가 적극적으로 이뤄지도록 유도하고 있다. 조사와 조치 결과를 통보하고 지속적인 사후 모니터링도 수행한다. 제보는 원안위 홈페이지 옴부즈만 게시판과 전화 1899-3416, 팩스 02-397-7368, 이메일(ombudsman@nssc.go.kr), 우편(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178 KT 빌딩 13층 원자력안전 옴부즈만 앞)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