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환자 이송시간 줄인 ‘AI응급의료시스템’ 개발된다

통합검색

환자 이송시간 줄인 ‘AI응급의료시스템’ 개발된다

2019.06.03 16:00
국내 한 의료기관의 응급의료센터 입구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국내 한 의료기관의 응급의료센터 입구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환자의 이송시간을 줄여 적시에 치료 시간을 확보하고 환자의 질환이나 중증도에 따라 맞춤형으로 응급진단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공지능(AI) 활용 응급의료시스템' 개발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3일 오후 세브란스병원에서 ‘인공지능(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사업단’의 출범식을 개최하고 약 3년간 본격적인 연구에 돌입했다.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사업단은 연세의료원이 주관하고 아산병원과 아주대병원, KT, 카카오모빌리티, 비트컴퓨터, 서울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총 20개 병원과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기관이 참여하는 대형 컨소시엄이다. 이들은 2021년까지 33개월 동안 환자를 구출하는 데 필요한 최소 시간을 확보하는 기술과 환자 맞춤형 응급서비스 지원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3년 동안 총 231억원이 투자되며, 정부는 이 가운데 180억원을 지원한다. 


사업단은 환자 이송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5세대(5G) 이동통신을 기반으로 한 전송체계를 응급 현장에 도입해 심전도와 혈압, 맥박 등 생체데이터와 소리, 의료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이 데이터를 이용해 환자의 증상을 파악하고, 기타 주변 응급센터의 과밀도 등을 고려해 환자별 최적 병원을 선정하고 빠른 이동 경로를 알려주는 전용 내비게이션 개발도 추진된다. 


시급한 심혈관질환과 뇌혈관질환, 중증외상, 심정지 등 4대 응급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의료 각 단계에 맞춰 활용할 수 있는 환자 맞춤형 응급서비스도 개발된다. 국가응급진료정보망(NEDIS), 소방청, 응급실 등에 흩어져 있는 응급의료데이터도 5G 기반으로 통합해 AI 학습이 가능하도록 클라우드 플랫폼도 구축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렇게 종합 구축한 시스템을 2023년 2~3지역에서 실증해 검증한 뒤 소방본부나 의료기관 등을 통해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장혁재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사업단장(연세의료원 교수)은 “시스템, 서비스 등 각 분야의 개발 및 실증에 한 치의 오차도 없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